"끔찍한 한국인"… 문 대통령 상대 싫다는 트럼프, 아베에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상대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사진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상대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사진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상대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또 한국인들을 끔찍하다고 표현했다.

16일(현지시간) 호건 주지사는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나 혼자 싸웠다'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 4월 한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50만개를 공수한 과정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공화당주지사협회는 지난 2월7일 워싱턴DC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을 주최하고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시간 정도 연설했다.

한국계 유미 호건을 부인으로 둬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호건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만찬 당시 자신과 부인 앞에서 한국에 대한 막말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호건 주지사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상대하는 걸 정말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상당히 거슬리는 부분이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인을 "끔찍한 사람들"이라고 부르며 "그들은 우리에게 돈(방위비 분담금)을 주지 않는다. 미국이 왜 그들을 보호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호건 주지사는 "아내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고향을 향해 욕설을 퍼부을 때 자리에 앉아 있었다"며 "그의 (마음이) 다치고 화가 났었음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독재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자신이 얼마나 잘 어울렸는지에 대해 얘기했다고 호건 주지사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 자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얼마나 존경하는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골프를 치는 것을 얼마나 좋아하는지도 얘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를 '신조'라고 부르며 친근감을 표했다고 호건 주지사는 덧붙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