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무더기 해킹에도… 트럼프는 떠나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위터에서 대규모 해킹사태가 발생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정치’는 꺾기 어려울 전망이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스마트폰을 조작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트위터에서 대규모 해킹사태가 발생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정치’는 꺾기 어려울 전망이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스마트폰을 조작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트위터에서 대규모 해킹사태가 발생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정치’는 꺾기 어려울 전망이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언론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남는다”고 트위터를 계속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날 새벽 트위터는 미국 내 유력 인사들의 계정이 동시다발적으로 해킹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파악된인원만 3000명에 달하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최고경영자) 등을 포함한다.

이번 무더기 해킹사건은 내부 직원의 시스템 접근 권한이 탈취되며 발생했다. 이날 트위터가 자체조사를 진행한 결과 해커는 관리자 권한을 가진 트위터 임직원의 계정을 해킹한 뒤 이를 통해 유명인의 계정에 마음대로 접근했다.

이날 사고는 미국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에 ‘비트코인을 보내면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내용의 트윗이 동시다발적으로 업로드 되면서 드러났다. 트위터 측의 집계내용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사기 트윗은 3000여건, 사기당한 비트코인은 12만달러(약 1억4400만원)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사건으로 정치적 창구를 잃게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대변인을 통해 트위터를 계속 사용한다고 밝히면서 향후 행보에 영향을 주지는 못할 전망이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