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코로나19' 33번째 확진…이라크서 입국한 5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전남도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전남도
전라남도는 17일 '코로나19' 전남 3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자는 이라크에서 입국한 50대다. 지난 1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후 해외입국자 KTX 전용칸을 이용해 순천역에 도착, 곧바로 임시검사시설로 이동해 15일 오후 1시께 검체를 채취해 민간기관에 검사 의뢰했다.

민간기관 검사로 16일 오후 3시께 '양성' 확인돼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서 최종 검사한 결과 이날 밤 11시 30분께 최종 '양성' 판정 받았다. 현재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중으로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다.

이번 33번째 확진자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2년간 플랜트 설치공사 근무를 하고 입국하던 중 전수검사 과정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광명역에서 순천역까지 기차로 동승한 접촉자 9명 중 8명은 '음성' 이고 1명은 검사 중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남에서 해외 입국자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크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생활화에 반드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까지 전남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3명으로 이 중 17명이 해외 입국자다. 방역당국은 오는 20일부터 방역강화 대상국가를 기존 4개국(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카자흐스탄, 키르기즈공화국)에서 필리핀, 우즈베키스탄을 추가한 6개국으로 확대한다.

해당 국가에서 입국한 외국인은 '코로나19' 검사 '음성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며 항공기 부정기편은 일시 중지하고 정기편은 좌석 점유율 60%이하로 운항하게 된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