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장애인활동지원사업 혁신안 원안대로 시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철모 화성시장이 지난 13일 화성시청 코로나안심회의실에서 화성시장애인단체와 간담회를 실시했다. / 사진제공=화성시
서철모 화성시장이 지난 13일 화성시청 코로나안심회의실에서 화성시장애인단체와 간담회를 실시했다. / 사진제공=화성시
화성시는 17일 "재산 보유 장애인, 시비 지원 중단 등을 포함한 혁신안을 원안대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화성시는 이날 긴급 입장문을 통해 '장애인활동지원사업 혁신안'을 8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행 제도로는 부정수급 의혹과 임의로 단독 가구를 구성해 지원을 받는 등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없다는 입장을 확고히 한 것이다. 또한 형평성과 공정성에 맞춰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하지만 일부 장애인 단체는 이같은 혁신안은 기존 중증장애인에 대한 지원을 크게 축소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장애인단체, "혁신안에 반대…장애인을 돈으로만 생각한다"


앞서 지난 14일 혁신안에 반대하는 장애인단체는 '화성시 장애인활동지원사업 개악 관련 화성시장 협상 결렬에 대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장애인을 돈으로만 생각한다"며 "4등급까지 지원하려면 예산을 증액하고, 장애인들의 요구를 반영한 전수조사를 시행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16일부터는 화성시청에서 장애인활동지원사업 혁신안을 당장 보류하라며 단체행동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화성시는 긴급 입장문을 내고 "화성시의 경우 경기도 최고 수준의 예산을 편성하여 장애인의 인간존엄성 실현과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부족한 점이 있을 것이고, 모든 요구를 충족시키기 어려운 게 현실아다. 완벽한 정책을 만들 수도 없지만 사회가 변하고 생활 여건도 바뀌기 때문에 현실을 반영한 정책 변화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문제의식으로 장애인 활동지원사업을 재검토하게 되었고 수혜를 받고 있는 장애인 169명을 전수조사해 실태를 파악했다. 그 결과 여러 가지 의혹과 비상식적인 일이 확인됐고 이같은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도를 개선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화성시는 보건복지부 및 경기도와 별도로 진행중인 '장애인활동지원사업'의 예산을 증액해 지원 대상자를 늘리겠다는 혁신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사업은 돌봄이 필요한 장애인들에게 활동 지원사를 파견해 신체활동, 가사활동, 이동 보조 등을 돕는 것이다.


화성시 "재산 보유 장애인, 시비 지원 중단"


특히 화성시가 이번 입장문을 통해 강조한 부정수급 의혹에 대해 서철모 시장은 "장애인 활동지원급여를 허위청구한 사례가 있는데, 활동지원사와 이용자가 결탁하여 분배했다는 범죄혐의가 인정돼 검찰 기소의견 판정을 받은 경우가 있다. 또 실태조사 결과 집안 내부의 냉방 상태, 냉장고가 없는 점 등을 종합해볼 때 실제 거주한다고 보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 "주소지가 같은 남매 A와 B씨는 등본상 단독가구로 분류돼 각각 매월 564만3000원(418시간)의 지원을 받고 있는데 활동지원사 C씨가 A씨와 B씨의 활동지원을 병행하고 있었고, 생활보호사 자택에서 거주하며 지원사업을 받고 있는 장애인도 있는 등 비상식적인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화성시는 일부 장애인의 화성시에 전입 문제와 관련, 경기북부에서 살던 장애인의 경우 이전 거주지에서 매월 240만3000원(178시간)을 지원받다가 2018년 화성시로 전입해 매월 807만3000원(598시간)을 지원받고 있으며 수원에서 살던 장애인도 매월 793만8000원(588시간)에서 매월 972만원(720시간)을 지원받는 등 제도의 허점을 이용하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본다.

서철모 시장은 최근 장애인단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의도적 전입은 정책이 왜곡돼 폐단이 생기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참고로 현재 2019년 화성시 지원대상자(169명)는 국가의 지원과 합하면 평균 5000만원을 지원받고 있다"고 현행 제도의 허점을 밝힌바 있다.

화성시는 재산이 많거나 고소득 군에 속하면서 활동지원을 받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부모가 3층 건물이 있는 건물주이고 6인 가족과 함께 살면서도 매월 972만원(720시간)을 지원받는가 하면 아버지 소득이 연 8∼10억인 장애인은 매월 584만5500원(433시간)을 지원받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동탄2신도시 상위권 시세의 아파트에 거주하며 지역건강보험료를 33만원 내는 고소득 가정의 자녀는 매월 972만원(720시간)의 지원을 받는다는 입장이다.

화성시는 이같은 관행을 바로잡고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6월17일 1등급 중증장애인에게만 적용해온 활동지원사업의 대상자를 4등급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화성시 장애인활동지원사업 혁신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화성시는 장애인단체에서 원할 경우 2차 전수조사에 함께 참여해 달라고 제안했다. 이 문제를 공론화해 돌봄사각지대 발생이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면 올해 안에 제도를 수정, 보완하겠다는 입장이다.
 

화성=김동우
화성=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 [머니S포토] 탕탕탕! 채택되는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 [머니S포토] 국민의례갖는 이낙연과 우상호·박영선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