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과다로 힘들어"… 다음달 14일은 '택배 없는 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코로나19로 물량이 급증하면서 노동자들이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다음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고 주요 택배사들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 /사진=뉴스1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코로나19로 물량이 급증하면서 노동자들이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다음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고 주요 택배사들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택배물량이 급증하면서 업무 과다에 시달린다는 택배기사들이 다음달 14일 휴무에 들어간다.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등 주요 택배사들은 '택배 없는 날'에 동참하기로 했다.

17일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하 택배노조)에 따르면 한국통합물류협회는 지난 16일 긴급 회의를 열고 다음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통합물류협회는 CJ대한통운, 한진 등 주요 택배사들이 회원으로 있는 단체다.

그동안 택배노조는 코로나19로 물량이 급증하면서 제대로 휴식을 보장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다음달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지난해에도 '택배 없는 날'은 존재했지만 일부 노조원만 참여하며 의미가 퇴색됐다. 올해는 주요 택배사들이 동참 의사를 밝히면서 대부분의 택배기사들이 휴무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진, 롯데 등 주요 택배사 관계자들은 "택배 없는 날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