밍크 약 10만마리 죽게 생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BC는 17일 스페인 북동부 아라곤주의 한 밍크 농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밍크 약 10만마리가 살처분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BBC는 17일 스페인 북동부 아라곤주의 한 밍크 농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밍크 약 10만마리가 살처분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스페인 북동부 아라곤주의 한 밍크 농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BBC는 17일 이 같은 사실과 함께 농장에 있는 밍크 약 10만마리가 살처분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이 농장에서는 지난 5월 이후 직원 7명과 그 가족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3일 이 농장에서 사육하는 밍크들을 검사한 결과 전체의 87%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스페인 보건당국은 밍크 9만2700마리를 모두 살처분하라고 명령했다. 농장주에게는 살처분 대가로 일정 부분 금전적 보상이 나올 예정이다.

밍크는 족제비과 동물로 털 색깔이 우아하고 탄력과 촉감이 좋아 모피로 많이 쓰인다.

호아킨 올로나 아라곤주 농업부 장관은 "밍크 살처분 결정은 인간의 전염 위험을 피하기 위해 취한 것"이라면서도 "동물에서 인간으로의 전염, 그리고 그 반대의 경우는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1.98하락 57.0113:17 01/26
  • 코스닥 : 996.90하락 2.413:17 01/26
  • 원달러 : 1102.50상승 1.813:17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3:17 01/26
  • 금 : 55.41상승 0.2113:17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