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정수장‧배수지 특별점검…"수돗물 수질관리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수장‧배수지 특별점검에 나선 이재준 고양시장. / 사진제공=고양시
정수장‧배수지 특별점검에 나선 이재준 고양시장. / 사진제공=고양시
최근 인천, 시흥, 화성 등 일부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 발견 신고가 잇따르며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고양시는 정수장 특별 점검으로 선제적 대책 마련을 통해 촘촘한 수질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시민의 우려를 불식하고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하고자 17일 한국수자원공사 일산정수장을 방문해 수돗물 공급 실태를 점검하고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앞서 시는 수돗물 유충 사태가 이슈로 떠오른 16일부터 상하수도사업소장을 중심으로 민원 접수 시 신속히 현장을 확인해 유충 여부를 확인하고 수질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수질민원 TF팀’을 24시간 비상 체제로 전환했다.  

문제의 유충(깔다구)은 밀폐되지 않은 정수장에서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양시의 경우 자체 운영하는 정수장은 없고, 대신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운영하는 정수장 3곳에서 수돗물을 공급받고 있다. 이들 정수장은 밀폐식으로, 구조상 유충 유입이나 서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여기서 생산되는 수돗물은 밀폐된 17곳 지하 배수지에 보관됐다가 최대 1일을 넘기지 않고 시민에게 전량 공급되고 있다.

시는 17개 배수지도 긴급 점검해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으며, 1300여 공동주택에 저수조의 철저한 소독‧청소를 당부하고 수돗물 품질안전 관련 안내책자 1800부를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치하여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있도록 했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 역시 “수돗물 살균기능을 보다 강화하고자 오존을 0.2ppm, 잔류염소를 0.1ppm 늘렸으며, 유충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FA여과지의 역세(세정) 주기를 4일에서 3일로 줄였다”고 전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날 “수질만큼 중요한 안전은 없다”며 “민원이 발생하기 전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시설물 점검, 퇴수작업 등을 실시해 수질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6.96하락 40.9712:26 06/21
  • 코스닥 : 1008.58하락 7.312:26 06/21
  • 원달러 : 1138.50상승 6.212:26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2:26 06/21
  • 금 : 70.98하락 1.3712:26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