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축구단 결성→ 비난 봇물… 오하영·김세정 수습 '진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멤버들이 참여한 축구 동아리 'FC 루머'를 향한 비난의 댓글과 성희롱 등이 쏟아지자 오하영과 김세정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사진은 오하영(왼쪽) 김세정이다. /사진=장동규 기자, 임한별 기자
걸그룹 멤버들이 참여한 축구 동아리 'FC 루머'를 향한 비난의 댓글과 성희롱 등이 쏟아지자 오하영과 김세정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사진은 오하영(왼쪽) 김세정이다. /사진=장동규 기자, 임한별 기자

걸그룹 멤버들이 참여한 축구 동아리 'FC 루머'가 창단됐다. 하지만 이들을 향한 비난의 댓글과 성희롱 등이 쏟아지자 오하영과 김세정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은 지난 1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FC 루머는) 여자 외 다른 분들과 접촉이 전혀 없는 오로지 축구가 좋아서 모인 멤버들"이라며 "땀 흘리는 보람으로 다들 운동하게 됐다. 오해와 추측으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생겼다"고 전했다.

그는 "팬 분들이 걱정하는 것은 없었으면 한다. 저희 외에는 다른 분과의 만남도 없었다"라며 "도 넘은 악성글과 희롱하는 댓글·메시지가 와 놀랐다. 도를 넘은 것에 대해서는 회사와 상의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룹 구구단 멤버 김세정도 이날 SNS에 "남자팀과 여자팀은 전혀 관계가 없으며 교류조차 한 적이 없다"라며 "축구가 좋고 축구를 배워보고 싶어 모인 단체다. (남자팀에) 누가 있는지도 모르며 궁금하지도 않은 그런 사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오하영과 김세정은 같은 날 SNS를 통해 FC루머의 창단 소식을 전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축구팀이) 아이돌들의 연애 수단으로 사용될 것" "축구팀 이름을 '하트시그널'로 하지 그랬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FC루머에는 창단 멤버인 오하영과 김세정 외에도 구구단 김나영, 베스티 출신 유지, 트와이스 지효·미나, EXID 정화, 배우 김새론 등 그룹 멤버와 미스코리아, 모델, 배우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23:59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23:59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23:59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23:59 06/11
  • 금 : 71.18상승 0.4723:59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