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사 주지, 전과 7범 범죄자였다… 성범죄 전력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경남 통영의 안정사 신임 주지가 전과 7범에 성범죄 전력이 있는 인물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YTN 뉴스 캡처
20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경남 통영의 안정사 신임 주지가 전과 7범에 성범죄 전력이 있는 인물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YTN 뉴스 캡처
경남 통영의 안정사 신임 주지가 전과 7범에 성범죄 전력이 있는 인물인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YTN 보도에 따르면 '천년 고찰'이라고 불리는 안정사에 최근 들어온 주지가 전과만 최소 7범에 성폭행 미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인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안정사는 신라시대 원효대사가 창건한 절이다. 역사가 깊은 사찰에 전과범이 주지로 들어왔다는 사실은 국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더불어 이 승려가 "고등학교 유소년 시절에 친구들하고 모여서 여자 때린 거 옛날에 그것을 그 당시 강간치상으로 기소유예로…" 등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여 논란을 커지고 있다.

법화종 종헌·종법에 따르면 집행유예나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자는 주지 스님이 될 수 없다.

안정사 가섭암 승려는 YTN에 "어린이들이 소풍 오는 이곳에 안 좋은 분들이 온다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 도덕성으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주지를 임명한 종단 총무원 측은 성폭행 전과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총무원 측은 YTN 보도 이후 주지 임명을 취소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