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간녀 소송' 김세아, 손해배상 청구 당한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방송에서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 건에 대해 언급했던 김세아가 비밀유지 위반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사진=뉴스1
20일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방송에서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 건에 대해 언급했던 김세아가 비밀유지 위반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사진=뉴스1
방송에서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 건에 대해 언급했던 김세아가 비밀유지 위반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20일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세아는 지난 2일 비밀유지약정위반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김세아는 지난 2016년 A회계법인 B부회장과 불륜설에 휩싸였고 B부회장 전처 C씨는 김세아를 상대로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B부회장과 C씨는 지난 2017년 11월 이혼에 합의했다. B부회장은 혼인 파탄의 배경으로 인정됐고 C씨는 김세아에 대한 소송을 조정으로 마무리했다.

C씨는 김세아와 조정 당시 비밀유지 조항에 사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이혼 소송에서 제기된 주장에 대해 언론 등 제3자에게 일체 발설하지 않는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김세아는 지난달 29일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그 일이 너무 치명타였다. 1년 반 정도 소송이 있었다. 어떤 부부가 이혼하면서 그 원인을 저로 지목했다”라고 스캔들을 언급했다.

그는 “상대 측이 의류 사업을 시작하면서 저에게도 제안을 했다. 그게 무산이 됐는데 6개월 후 본부장이 미안하다며 뭐라도 도와주고 싶다더라"며 "그래서 아동 관련 사업을 시작했는데 두 달 만에 스캔들이 터졌다. 제가 법인카드를 썼다는데 카드를 받아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C씨 측은 “미성년자인 자녀들을 생각해 사건을 조정으로 (조용히) 마무리한 것”이라며 “김세아가 개인적인 목적으로 비밀유지 조항을 어겼다”고 전했다. 이어 “김세아가 방송에서 언급한 내용은 사실과 많이 다르다”며 “김세아가 고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언급해 C씨의 명예도 훼손시켰다”고 민형사상 대응을 예고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5.29하락 32.6413:56 06/21
  • 코스닥 : 1010.73하락 5.1513:56 06/21
  • 원달러 : 1137.50상승 5.213:56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3:56 06/21
  • 금 : 70.98하락 1.3713:56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