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물류센터 '클로로포름 기준치' 3배 검출?… 쿠팡 "사실무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팡이 천안 물류센터 조리실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 일각에서 원인으로 지목한 독성물질 클로로포름 검출이 사실무근이라는 추가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쿠팡이 천안 물류센터 조리실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 일각에서 원인으로 지목한 독성물질 클로로포름 검출이 사실무근이라는 추가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쿠팡이 천안 물류센터 조리실 노동자 사망사건과 관련 “클로로포름 기준치 3배 검출은 사실 무근”이라는 추가적인 입장을 내놨다.

쿠팡은 20일 일각에서 제기한 천안 물류센터의 ‘콜로로포름 3배 검출’은 거짓이라며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결과의 왜곡을 통해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악의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천안 물류센터 직원 식당에서 숨진 조리사의 사망 원인이 청소에 쓰인 혼합 용액에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고, 실제 현장에 있던 용액 3가지를 희석해 분석한 결과 국내 허용치의 3배에 달하는 양의 독성물질 클로로포름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보도해명자료를 “샘플 채취 용액 결과와 작업장 공기를 비교할 순 없다”고 명확히 했다.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3가지 세척제를 혼합·희석해 분석한 결과, 샘플당 클로로포름이 29.911마이크로그램이 검출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는 현장의 공기를 채취해 분석한 것이 아니라 샘플 용액을 10㎖ 실험용기 안에서 열(50℃)을 가해 분석하는 등 실험실 환경에서 만들어낸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작업장의 공기를 채취해 비교하는 기준인 1일 노출기준(국내 허용치 : 10ppm)과 비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1일 천안 물류센터 조리실에서 근무하던 30대 직원 A씨는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구급대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심정지 상태. A씨는 동원홈푸드의 파견업체 아람인테크 소속 조리사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A씨의 사망원인은 급성심근경색으로 확인됐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