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코스피, 하루만에 다시 2200선 아래로… 현대차는 급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은행 스마트딜링룸 트레이더 모습.©머니S
KB국민은행 스마트딜링룸 트레이더 모습.©머니S
코스피가 하루 만에 다시 2200선 아래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와 백신·치료 기대감이 계속 왔다 갔다 하면서 증시는 종가 기준으로 변동없이 마감했다.


코스피는 20일 전 거래일 대비 0.14%(-2.99포인트) 하락한 2198.20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의 ‘사자’에 맞서 외국인과 기관이 ‘팔자’에 나서며 증시는 큰 움직임 없이 마감됐다. 갱니 4076억원 순매수를, 외국인관 기관은 각각 761억원, 3296억원 순매도를 나타냈다.

코스피 시가총액 10개 상위종목에선 한국판 뉴딜정책 수혜주인 현대차(3.40%)를 제외하고는 모두 하락 그래프를 그렸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등은 마이너스(-)0.3~0.9%로 하향세를 나타냈다. 특히 네이버는 –4.71%를, 카카오는 –4.62%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0.16%(-1.26포인트) 내린 781.96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도 여전히 개인이 매수를 이끌었고, 외국인과 기관은 매도로 버텼다. 개인은 1178억원 순매수를,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99억원, 131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10개 상위종목도 하락 종목이 더 많게 나타났다. 시총 2위로 올라선 씨젠(1.71%)과 케이엠더블유(3.78%), 에코프로비엠(2.19%), SK머티리얼즈(2.80%)만 상승세로 마감했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1.78%), 셀트리온제약(-3.06%), 에이치엘비(-2.88%), 알테오젠(-0.24%) 등은 화살표가 모두 아래로 향했다.

이날 증시는 앞서 미국 증시 영향을 그대로 받으며 혼조세를 보이다 장 막판 큰 변동 없이 마무리됐다. 종일 2200선을 등락하던 증시는 끝내 2190선에서 마감됐다. 종가기준으로 코스피 지수는 지난 14일부터 매일 번갈아 가며 2200선 돌파와 2200선 미달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이날 증시는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실적에 대한 우려 등이 맞물리면서 상승 탄력이 둔화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원/달러 환율은 1.9원(-0.16%) 인하된 달러당 1203.2원에 거래를 마쳤다.

 

송창범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