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 美 혈액제제 계열사, 스페인 기업에 '5520억원' 매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C(녹십자홀딩스)가 세계 최대 혈액제제 회사인 스페인 Grifols(그리폴스)에 GC 북미 혈액제제 계열사의 매각·인수를 단행했다고 20일 밝혔다./사진=GC
GC(녹십자홀딩스)가 세계 최대 혈액제제 회사인 스페인 Grifols(그리폴스)에 GC 북미 혈액제제 계열사의 매각·인수를 단행했다고 20일 밝혔다./사진=GC
GC(녹십자홀딩스)가 세계 최대 혈액제제 회사인 스페인 Grifols(그리폴스)에 GC 북미 혈액제제 계열사의 매각·인수를 단행했다고 20일 밝혔다. GC가 복수의 해외 계열사를 한꺼번에 패키지로 매각하는 것은 창사 이후 처음이다.

GC의 혈액제제 북미 생산 법인인 GCBT와 미국 혈액원 사업부문인 GCAM 지분 100%를 그리폴스에 넘기는 국내 제약업계에서 보기 드문 초대형 양수도 계약이다. 계약 규모는 기업가치(enterprise value) 기준으로 4억6000만달러(약 5520억원)에 달한다.

제약업계는 이번 매각이 사업 여건 변화에 따른 불확실성을 고려해 내실을 기하는 선제적 조치라는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캐나다 GCBT의 경우 설비 투자는 완료됐지만 현지 바이오 생산공정 전문인력 부족으로 지난 2018년부터 상업 가동을 위해 본사로부터 인력·기술 지원을 받아왔다.

더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하늘길까지 끊기면서 애초 내년 정도로 계획됐던 자립이 기약 없이 지연될 조짐을 보이자 재무건전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결단을 내렸다는 평가다.

이번 거래로 인해 GC는 그간 이원화돼 있던 북미 혈액제제 부문 구조를 GC녹십자로 집중해 사업을 더 빠르게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고 전망했다. 매각하는 북미 자산과 별도로 선행적으로 2배 증설 완료한 GC녹십자 국내 혈액제제 생산시설(오창공장) 가동률을 높이는데 온전히 초점을 맞추면 되기 때문이다

GC녹십자는 올 4분기 쯤 면역글로불린 10% IVIG 미국 허가 신청을 앞두고 있다. 빠르면 내년 말 허가를 받아 내후년엔 이 제품 미국 매출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중장기 전략과 재무적 관점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며 "이번 계약은 기업결합 등 제반 승인 절차를 걸쳐 올해 내로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5.39하락 23.2909:43 06/17
  • 코스닥 : 999.26상승 0.7709:43 06/17
  • 원달러 : 1129.00상승 11.809:43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43 06/17
  • 금 : 72.78상승 0.9909:43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