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골' 윙크스, 토트넘 떠나나… "호이비에르 오면 이적유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가 경쟁자가 영입될 경우 팀을 떠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졌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가 경쟁자가 영입될 경우 팀을 떠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졌다. /사진=로이터

한 때 토트넘 홋스퍼 중원의 미래로 불리던 선수의 입지가 위태롭다.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가 불안한 입지 속에 팀을 떠날 가능성이 대두됐다.

20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데일리 미러'를 인용해 만약 토트넘이 중원 보강에 성공할 경우 윙크스의 미래가 불투명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윙크스는 유스 시절부터 토트넘에서 뛰어온 '성골' 선수다. 2016-2017시즌 1군에 데뷔한 이래 지금까지 93경기에 나서 2골2도움을 성공시켰다. 특출나지는 않지만 무난한 성장세를 보이며 향후 토트넘의 중심을 지킬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제는 윙크스의 미래를 전망하기가 어려워졌다. 토트넘은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사우스햄튼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토트넘은 에버튼과 함께 호이비에르 영입 경쟁을 펼치고 있으며 몸값이 2500만파운드(한화 약 380억원) 정도로 알려졌다.
사우스햄튼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는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토트넘 이적 가능성이 흘러나온다. /사진=로이터
사우스햄튼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는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토트넘 이적 가능성이 흘러나온다. /사진=로이터

이미 윙크스에게는 같은 포지션에 탕귀 은돔벨레, 무사 시소코, 지오바니 로 셀소, 제드송 페르난데스, 에릭 다이어, 올리버 스킵 등 경쟁자가 즐비하다. 여기에 호이비에르까지 새로 영입된다면 윙크스가 뛸 수 있는 입지는 더욱 좁아진다.

매체는 다니엘 레비 회장이 재정적 균형을 유지하기를 원한다며 만약 구단이 이적료를 쓸 경우 상대적으로 입지가 줄어든 윙크스가 매물로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윙크스 외에 젊은 측면수비수 카일 워커 피터스도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토트넘을 떠나는 것이 유력하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58.42상승 6.2909:17 06/15
  • 코스닥 : 996.72하락 0.6909:17 06/15
  • 원달러 : 1117.90상승 1.209:17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09:17 06/15
  • 금 : 72.01상승 0.8309:17 06/15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