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안락사 위기' 쿠키 위해… "좋아질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은 사람을 물어 안락사 권고를 받았던 문제견 쿠키 교육에 나섰다. /사진=뉴스1
지난 20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은 사람을 물어 안락사 권고를 받았던 문제견 쿠키 교육에 나섰다. /사진=뉴스1

'개통령'으로 불리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사람을 물어 안락사 권고를 받았던 문제견 쿠키의 교육을 시작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은 사람을 물고 난폭한 모습을 보여 베란다에 갇혀 지내면서 안락사 권고까지 받았던 비글 쿠키를 만났다.

쿠키의 보호자는 "(이전에) 방문 교사 선생님이 오셨다. 방에 가둬 뒀는데 잠깐 열린 틈으로 뛰쳐나갔다. 방문이 닫혀 있으니까 베란다 창문으로 가서 선생님을 물었다"라고 쿠키의 과거를 언급했다.

강형욱은 "일반적으로 방문이 닫혀 있으면 포기를 해야하는데 얘는 돌아서 베란다로 가서 공격했다. 뭔가를 찾았다는 것"이라며 "한 두번 물었다는 게 아니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보호자는 "병원에 가서 물어봤더니 안락사밖에 없다고 하더라. 병원에서 그 이야기를 듣고 소고기를 먹인 후 그렇게 하려고 했다. 하지만 도저히 안되겠더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강형욱은 쿠키의 교육에 나섰다. 그는 "얘는 교육을 할 때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라며 "엄마 보호자가 꽤 잘 놀라고 겁을 내시더라. 근데 개들은 그걸 안다. 겁내 하는 보호자가 가장 문제가 크다"라고 말했다.

엄마 보호자는 "밤에 퇴근하고 오면 하루종일 혼자 있었으니까 예뻐해줬다"라고 전했다. 강형욱은 "이럴 경우 공격적인 반려견이 된다. 가족들이 예뻐해줬던 수위가 높다. 지배당하기 딱 좋다"라고 조언했다.

방송에서 강형욱은 쿠키에게 '앉아'를 하는 등 통제 훈련을 이어갔지만 이내 쿠키를 두려워하는 엄마 보호자를 보자 훈련을 중단했다. 그는 "열심히 했던 교육들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라며 "엄마 보호자님만 마음을 다잡으면 충분히 좋아질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엄마 보호자는 "이제 이 악물고 하겠다. 할 수 있다. 사는 동안 쿠키를 행복하게 키우겠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1.53하락 98.1613:25 02/26
  • 코스닥 : 910.22하락 25.9913:25 02/26
  • 원달러 : 1123.10상승 15.313:2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25 02/26
  • 금 : 65.39상승 2.513:25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