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 세계 10번째 군사위성 보유국"...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군 최초의 독자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ANASIS-Ⅱ)'가 21일 오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자료제공=방위사업청
한국군 최초의 독자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ANASIS-Ⅱ)'가 21일 오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자료제공=방위사업청
한국군 최초의 독자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ANASIS-Ⅱ)'가 21일 오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10번째 전용 군사위성 보유국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오전 6시30분(현지시간 20일 오후 5시30분)쯤 미국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아나시스 2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아나시스 2호는 발사 약 32분후 고도 약 630km 지점에서 스페이스X가 개발한 우주발사체 팰컨9으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됐다. 이어 약 18분 뒤(발사 50분 후) 프랑스 툴루즈 위성관제센터와 첫 교신을 시도한다.

위성 제작은 프랑스 에어버스사가 맡았다. 에어버스는 아나시스 2호의 본체 시스템 등이 정상 작동하는지를 지상국과의 교신으로 확인하게 되며 위성의 목표궤도 안착 여부도 지속 살필 예정이다.

안테나 및 태양전지판 등으로 임무수행에 필요한 전력공급 여부를 점검한 뒤엔 약 2주간의 중간궤도 변경을 진행한다. 최종적으로는 고도 3만6000km의 정지궤도에 위치하며 안착 후에는 약 1개월간 위성의 성능과 운용성 확인을 거친다.

군사위성이 성공적으로 발사되기까지는 2014년 사업을 시작한 뒤 약 7년이 걸렸다. 군 당국이 2014년 9월 미 록히드마틴과 7조4000억원에 F-35A 40대 구매계약을 체결하며 이에 대한 절충교역(무기거래 시 파는 국가가 사는 국가에 기술이전 등의 반대 급부를 제공하는 관행)으로 군 통신위성 1기를 받기로 한 게 사업의 기점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8.05하락 18.0609:23 03/09
  • 코스닥 : 890.80하락 13.9709:23 03/09
  • 원달러 : 1141.50상승 8.309:23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09:23 03/09
  • 금 : 68.32상승 1.9509:23 03/09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