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미혼남녀의 올 여름휴가 계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까지 이어진 코로나19의 여파로, 미혼남녀의 휴가 풍경에도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가연은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휴가 트렌드와 미혼남녀들의 슬기로운 여름 휴가계획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가연은 6월20일부터 7월 15일까지 미혼남녀 194명(남 91명, 여 10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바뀐 올해 여름휴가 계획은?"이란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르면 휴가 계획으로 먼저 '국내 여행'(40.2%)을 떠난다'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해외로 떠나기 힘든 상황에서 국내 여행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다음으로는 '교외 캠핑'(21.6%), '집콕 휴식'(14.4%) 순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면서도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캠핑 열풍이 여름 휴가에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16%)와 '특별한 계획이 없다'(7.7%)도 23.7%인 것을 보면, 코로나로 인해 막상 새 휴가 계획을 세우기가 쉽지 않음을 예상할 수 있다.

그런가 하면 지난달 1일부터 22일까지 진행한 "여름·봄, 가장 외로울 때는 언제?"라는 질문에는 미혼남녀 177명(남 83명, 여 94명)이 '밤 산책하기 좋은 날씨에 혼자 걷고 있을 때'(38.4%)와 '함께 여름휴가 갈 연인이 없을 때'(23.2%) 순으로 응답했다.
©가연결혼정보
©가연결혼정보

이밖에 '퇴근하고 혼술을 할 때'(19.2%), '생일을 혼자 보낼 때'(11.9%), '함께 꽃구경 갈 사람이 없을 때'(7.3%) 순으로 나타났다. 평범한 일상 외에도 여름휴가와 같은 특별 시즌에 싱글들의 외로움이 크게 느껴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커플매니저는 "고객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면 예년과 달리, 친구 또는 애인과 휴가를 집에서 보내는 홈캉스나 호텔에서 즐기는 호캉스 등을 선호하는 추세다"라며 "나름의 방식으로 달콤한 휴가를 즐기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본격적인 휴가 시즌 전 쓸쓸함을 느낀 이들의 적극적인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61상승 44.2714:58 12/01
  • 코스닥 : 889.40상승 3.2914:58 12/01
  • 원달러 : 1106.70상승 0.214:58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4:58 12/01
  • 금 : 47.02하락 0.1114:58 12/01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동참 캠페인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