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키움타선… 요키시 10승·2위 탈환, '방망이'에 달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키움 히어로즈는 21일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에릭 요키시를 선발 투수로 등판시킨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는 21일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에릭 요키시를 선발 투수로 등판시킨다. /사진=뉴스1
모든 것이 팽팽한 두 팀이 만났다.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가 다시금 1위 추격을 향한 길목에서 서로와 마주한다.

두산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키움을 상대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주중 3연전 첫번째 경기를 치른다. 이번 시즌 두 팀의 4번째 대결이다.

2위권에서 치열한 혈투를 펼치는 양 팀이다. 두산은 64경기를 치른 가운데 38승26패 0.594의 승률로 2위에 올라있다. 1위 NC 다이노스와는 5.5경기차가 난다. 두산보다 2경기를 더 치른 키움은 38승28패 0.576의 승률로 3위에 머무른다. 두산과의 격차는 단 1경기차다.

중요한 대결인 만큼 두 팀은 최고의 외국인 투수를 선봉에 내세운다. 두산은 라울 알칸타라를, 키움은 에릭 요키시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두 선수는 이번 시즌 나란히 9승씩을 거두며 리그 다승순위 공동 1위에 올라있다. 둘 중 한 선수는 이날 경기를 통해 다승 선두에 오를 수 있다.

부담스러운 쪽은 요키시다. 요키시는 이번 시즌 13경기에서 9승2패 1.62의 평균자책점으로 최고의 활약을 선보였다. 현 시점까지는 리그를 대표하는 여러 투수 중 한 명이다. 하지만 두산의 타선이 워낙 매섭다. 두산은 현재 리그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팀타율이 3할을 넘긴(0.302) 구단이다. 최다안타(691개), 최다출루율(0.370)에서도 두산은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타선에서 거를 수 있는 곳이 많지 않다. 상대 투수가 부담감을 느끼기 충분하다.

키움 히어로즈는 박병호 등 중심 타선이 지난 시즌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는 박병호 등 중심 타선이 지난 시즌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사진=뉴스1
타선의 부활이 절실하다. 키움 타선은 이번 시즌 지난해에 미치지 못하는 파괴력으로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시즌 팀타율 1위(0.282), 최다 안타(1405개), 최다타점(741점)을 기록했던 키움 공격진은 이번 시즌 언제 그랬냐는 듯 수그러들었다.

이정후가 생애 첫 두자릿수 홈런(12홈런)을 치는 등 분전하고 있으나 김하성(0.275) 김혜성(0.273) 박동원(0.287) 등 다른 중심 타선이 기대만큼의 타격감을 확실히 보여주지 못한다. 특히 타율 2할대 초반에 머무르고 있는(0.229) 4번타자 박병호의 부진은 뼈아프다.

요키시는 이번 시즌 경기당 5.72점의 득점지원을 받는 데 그쳤다. 똑같이 9승 고지에 오른 드류 루친스키(NC, 7.88점) 알칸타라(7.24점) 구창모(5.74점)보다 낮았다. 리그 전체 선발투수들 중 따져봤을때도 17위에 그친다. 다른 투수들보다 상황은 낫지만 '고군분투'라는 표현이 아깝지 않았다. '에이스'의 활약을 위해서는 동료들의 도움도 필수적이다. 키움 방망이가 필요한 순간 마운드와 팬들의 목소리에 응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