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협의회 "군 소음보상법 하위법령 개정" 한목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뒷줄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군지협 소속 지자체 단체장, 부단체장, 국회의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수원시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뒷줄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군지협 소속 지자체 단체장, 부단체장, 국회의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를 비롯한 16개 기초지자체 단체장으로 구성된 ‘군 소음 피해 보상 및 주민 지원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협의회’(회장 정장선 평택시장)와 국회의원들은 21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군소음 피해 정당 보상 실현을 위한 공청회’를 주최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2019년 11월 ‘군소음보상법’이 제정돼 군소음 피해에 대한 보상의 틀이 마련됐지만 국방부에서 발표한 시행령·시행규칙 안은 ‘공항소음방지법’에 비해 보상금 지급 대상자는 적고, 소음저감 대책은 미흡하다”며 “피해 지역 주민들은 또 한 번 깊은 절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일방적인 희생이 아닌 국가 안보와 국민의 삶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들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적절한 하위 법령안을 마련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원(군용비행장 피해 공동대응을 위한 지방의회 전국연합회 회장)은 토론에서 “소음 피해 형평성을 고려해 소음대책지역 ‘제3종 지역’의 대도시 지역구분을 없애고, 소음 보상 기준을 민간공항 기준과 같은 75웨클로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군사시설로 인한 소음 피해에 시달리는 전국 16개 시·군·구 주민 200여명,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을 비롯한 단체장·부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주민들은 정당한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문서에 서명했다. 서명부는 국방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제정된 ‘군소음보상법’은 2022년 시행 예정이다. 수원시는 군소음 피해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2015년 군지협에 가입했다.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은 “군 소음 피해 지역 주민들은 수십 년간 ‘국가 안보’라는 대의명분 속에서 행복권·재산권 침해를 숙명으로 여기고 살아왔다”며 “이제는 정당하고 합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 소음 피해 주민들에게 민간공항 주변 지역 수준으로 보상과 지원을 해야 한다”며 “형평에 맞는 보상이 이뤄질 때까지 군지협 소속 지자체, 국회의원들과 힘을 모아 정부 부처와 긴밀하게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30.30상승 5.223:59 03/04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중대본 정세균 "사회적 거리두개 개편안 공개…적용 시점 아직 미정"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중대본 정세균 "사회적 거리두개 개편안 공개…적용 시점 아직 미정"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