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오이가 코로나19 치사율 줄인다? 佛 연구진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이와 양배추를 많이 섭취할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오이와 양배추를 많이 섭취할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프랑스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사율에 양배추와 오이 섭취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21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 폐의학과 명예교수 연구팀은 의학논문 사전발표 사이트에 '유럽 국가별 야채 소비와 코로나19 치사율 간 연관성'이라는 제목으로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해당 논문에서 양배추와 오이의 일일 섭취량을 1g만 늘리더라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각각 13.6%, 15.7%까지 낮아진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치사율이 높았던 프랑스와 벨기에,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등은 양배추와 오이 섭취량이 적었던 반면 세계에서 가장 치사율이 낮은 라트비아와 키프로스의 경우 양배추와 오이를 하루 30g 가량 소비했다고 분석했다. 앞선 선진국의 경우 하루 평균 양배추 섭취량은 1~5g 미만이었다.

연구진은 이를 'Nrf2'라는 체내 단백질과 관련이 있다고 추정했다. Nrf2는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염증을 완화해주는 효과가 있는데 양배추와 오이가 이 단백질 생산을 증진시킨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상추의 경우 코로나19의 사망률이 오히려 높아졌다.

스페인·이탈리아 등 상추 섭취량이 상대적으로 많은 국가는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은 반면, 섭취량이 적은 독일은 사망률이 낮았다. 연구팀은 인구밀도, 경제수준, 비만도 등 변수를 고려해 조사한 결과에서도 이같은 차이는 뚜렷했다고 밝혔다.

다만 연구팀은 국가별 사망자 집계 방식에 차이가 있어 일부 불확실한 요소가 있기 때문에 논문을 확인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7.01하락 102.6813:55 02/26
  • 코스닥 : 904.89하락 31.3213:55 02/26
  • 원달러 : 1122.50상승 14.713:5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55 02/26
  • 금 : 65.39상승 2.513:55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