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한예슬 악플에 대처하는 자세 "아쉽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한예슬이 도를 넘은 악플러에 강경 대응을 펼쳤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도를 넘은 악플러에 강경 대응을 펼쳤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도를 넘은 악플러에 강경 대응을 펼쳤다. 22일 한예슬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는 청색 점프 수트를 입은 그는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했다. 또한 가녀린 어깨라인을 드러내며 섹시함과 청순함을 모두 보여줬다.

이런 가운데 한 누리꾼이 “절벽”이라고 그를 저격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한예슬은 “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라며 대응했다.

한예슬은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31하락 0.6111:12 06/28
  • 코스닥 : 764.28하락 6.3211:12 06/28
  • 원달러 : 1286.60상승 0.111:12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1:12 06/28
  • 금 : 1824.80하락 5.511:12 06/28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