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위기…현대차 2Q 영업익 전년比 반토막(상보)

분기영업익 5903억원, 해외 판매급감에 실적악화

 
 
기사공유
그래픽=이은현 디자이너© News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현대자동차 실적악화가 현실화됐다.

선제적인 유동성 확보와 내수시장 선전 덕에 경쟁 글로벌 브랜드와 비교해 상황이 낫긴 하지만 실적악화를 비껴가진 못했다.

해외 주요 시장의 구매수요 위축이 계속될 경우 하반기에는 어려움이 더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21조8590억원(자동차 16조565억원, 금융 및 기타 5조8025억원), 영업이익 5903억원, 당기순이익 3773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8.9% 축소됐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반(52.3%) 이상 급감했다.

현대차의 경우 보통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 안팎을 오갔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적 악화가 심화됐다. 올해 1분기와 비교해도 영업이익이 31.7% 빠졌다.

1·2분기를 더한 상반기 실적은 판매 160만7347대, 매출 47조1784억원, 영업이익 1조4541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은 해외판매에 직접적인 타격을 줬다.

현대차의 2분기 글로벌 판매량은 전년 대비 36.3% 급감한 70만3096대에 그치며 분기 100만대 판매가 무너졌다.

내수만 따로 떼면 GV80, G80,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에 힘업이 전년 동기대비 12.7% 증가한 22만5552대의 실적을 보였다. 반면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요 감소가 심화되며 같은 기간 47.8% 감소한 47만8424대의 판매를 기록했다.

판매감소는 매출 부진으로 이어졌다. 올해 2분기 원달러 가치는 1221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1166원과 비교해 우호적인 환율환경이 조성됐으나 실적악화를 방어하지 못했다.

제네시스, 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와 금융 부문 매출 성장 등에도 불구하고 판매량 자체가 줄면서 전체 매출은 축소됐다.

수익성도 악화됐다. 주요 해외공장 가동률은 하락한데 반해 고정비용 부담은 계속되며 매출원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오른 83%를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불확실성이 함께 커지고 있다"며 "선진 시장과 신흥 시장이 동반 부진을 겪고 있어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예년 수준으로 회복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