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분양시장 '대구', 막차물량 쏟아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를 앞둔 대구 여름 분양시장에 역대급 막차물량이 쏟아진다. 사진은 대구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독자 제공
올 3분기 대구에 1만6000여 가구의 분양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오는 8월부터 시행되는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를 앞두고 늘어나는 ‘막차 수요’를 잡기 위해 공급을 서두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3분기 대구에서는 총 1만6828가구(일반분양 1만2326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공급물량인 5990가구(일반분양 4672가구)의 2.8배에 달하는 수치며 올 상반기 전체 공급물량인 8514가구와 비교해도 약 1.9배 많은 물량이다.

대규모 공급물량에도 시장에 미치는 충격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대구 분양시장에 호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 올 상반기 대구에 공급된 17개 단지는 모두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평균 경쟁률은 30대1에 달한다.

100대1 이상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도 속출했다. 지난 3월 중구 남산동에 공급된 ‘반월당역서한포레스트’(375가구)는 101가구 모집에 총 1만2082명의 청약자가 몰려 11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6월 달서구 용산동에 공급된 ‘대구용산자이’(429가구) 역시 경쟁률이 114대1에 달했다.

업계에서는 분양권 전매제한을 앞둔 막차물량 외에도 6·17 부동산대책 이후 대부분의 지역이 비규제지역으로 남았다는 점 역시 대구 부동산시장 투자 열기에 한 몫 했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2017년에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구 수성구를 제외하면 대구는 현재 전 지역이 비규제지역”이라며 “투기과열지구인 수성구 역시 조정대상지역으로는 지정되지 않아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1세대 1주택 비과세를 위한 2년 거주 요건 규제 등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짚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