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나스닥 2.3% 급락…2차 실업대란 현실화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 증시가 급락했다. 미국에서 실업수당 청구가 3월 이후 처음으로 증가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이 하락장을 주도했다.

23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353.51포인트(1.31%) 내린 2만6652.33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40.36포인트(1.23%) 밀린 3235.66으로 체결됐다. 나스닥 지수는 244.71포인트(2.29%) 급락한 1만461.42로 마감됐다.

◇2차 실업대란 공포: 이날 증시는 2차 실업파동 우려에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며 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3월 이후 16주 만에 처음으로 늘었다. 바이러스의 재확산으로 경제 활동이 다시 주춤해지며 실업대란도 되살아날 것이라는 우려가 시장 전반을 강하게 끌어 내렸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141만6000건으로 전주보다 11만건 늘었다. 지난 3월 넷째주 686만7000건으로 정점을 찍고 15주 연속 줄다가 16주 만에 다시 늘어난 것이다. 바이러스를 타고 실업자도 다시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제퍼리즈의 토마스 시몬스 머니마켓이코노미스트는 투자노트에서 "미국 선벨트 지역(남부)에서 코로나19가 급증하고 경제 재개가 지체되면서 2차 대량 해고가 일어났다"며 "고용의 초기 회복세가 벌써 꺾인 것"이라고 말했다.

◇대형 IT 주도형 하락장: 고용 악화 우려에 비대면 수혜를 입었던 대형 정보기술(IT) 업체들이 하락장을 주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전날 장마감 후 나온 실적이 전반적으로 양호했지만 4.3% 급락했다. 라이선스 구매가 계속 줄고 자회사 링크드인이 고용시장 악화에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한 여파다.

애플도 4.5% 밀렸고 아마존과 넷플릭스는 각각 3.6%, 2.5%씩 떨어졌다. 테슬라도 전날 장마감후 깜짝 실적을 내놓았지만 5% 급락했다. 애널리스트들은 테슬라 실적의 지속성이 주가 랠리를 따라 가지 못할 것이라고 비관했다.

바이탈날로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애널리스트는 "그동안 기술주들이 과매수, 고평가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