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시간외 주가 9% 폭락…차세대 반도체 출시 지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텔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인텔의 주가가 시간외 거래에서 9% 급락했다. 2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좋았지만 차세대 반도체 출시가 지연됐기 때문이다.

인텔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23일 오후 5시 28분 전장 대비 9.39% 내린 54.73달러를 기록했다. 뉴욕 정규장은 1.06% 내려 마감됐다.

장 마감 후 나온 2분기 실적은 예상을 웃돌았다. 주당 순익은 1.23달러로 시장 예상치 1.11달러를 상회했다. 매출도 197억3000만달러로 예상치 185억5000만달러를 웃돌았다.

하지만 인텔이 전망한 3분기 실적은 시장 예상과 비교해 엇갈렸다. 인텔은 3분기 주당순익 1.10달러, 매출 182억달러를 예상했다. 시장은 평균적으로 주당순익 1.14달러, 매출 179억달러의 전망치를 제시하고 있다.

또, 인텔은 경쟁사인 AMD를 따라잡기 위해 생산하려던 차세대 반도체(7나노미터급)의 출시를 6개월 연기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인텔은 차세대 반도체를 2021년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2년 혹은 2023년 초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인텔의 차세대 반도체 지연 소식에 AMD는 시간외 거래에서 8% 뛰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