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2Q 영업익 1687억원 전년比 73%↓

코로나에 부품사도 타격 "7월 이후 더 어렵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 2분기 실적(단위=억원)© 뉴스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자동차 구매수요 감축이 현대모비스 실적에도 악영향을 줬다.

부품사의 경우 수출과 대금 수령시점 간 시차로 7월 이후부터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현대모비스는 물론 국내 관련 기업 실적 악화가 하반기 더 심화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7조5355억원, 영업이익 1687억원, 당기순이익 2347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20.4% 줄었다.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각각 73.1%, 63.6% 감소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생산 감소와 완성차 딜러 셧다운 충격이 컸다. 모듈 및 핵심부품 사업 부문 총 매출은 19.6% 감소했다. 최근 전동화 부품 매출이 전년 대비 50.1% 증가했으나 부품공급 축소로 비롯된 매출감소를 방어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A/S부품사업 부문 매출도 23.4% 감소했다. 매출은 감소했는데 고정비와 경상개발비 부담은 계속되며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는 수주전선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현대모비스는 상반기 유럽 및 북미 전기차 업체에게서 5억4700만달러의 일감을 확보했다. 올해 수주목표인 27억달러의 20%가량이다. 코로나19 영향에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를 대상으로 한 수주 일정이 일부 연기돼 올해 수주금액은 17억달러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불확실성이 여전해 하반기 선제적인 유동성 관리와 효율성 제고에 나설 계획"이라며 "비용절감을 통한 수익성 방어와 함께 해외 생산거점 최적화, 전동화부품 생산거점 확대 등으로 충격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5.11하락 21.6311:45 10/20
  • 코스닥 : 804.56하락 17.6911:45 10/20
  • 원달러 : 1139.50하락 2.511:45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1:45 10/20
  • 금 : 41.77하락 0.2411:45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