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회장 "한국판 뉴딜 성공에 마중물 역할"…하나금융 10조 지원

9월말 코로나 대출만기 연장·이자상환 유예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24일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두산그룹과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과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사진 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하나금융그룹) © 뉴스1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하나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동참한다고 26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한국판 뉴딜 금융 프로젝트'를 착수하고 10조원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금융부문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하나금융그룹이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중심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이를 위해 하나은행을 비롯한 그룹 관계사가 협업, 지자체 맞춤형 뉴딜 사업과 소상공인·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하며 혁신금융 확대를 위해 산·학·정(産學政) 협력 사업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우선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고자 디지털 인프라 구축사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 산업과 스마트산업단지 등 산업 디지털 혁신 및 생산성 제고 산업에 대한 지원 뿐 아니라, 5G 설비투자, 데이터 센터 등에 대한 IB 금융지원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스마트 도시, 스마트 물류체계 조성사업을 위한 지분투자도 적극 추진하는 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사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린 뉴딜'과 관련해서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친환경 미래 유망산업에 대한 직·간접 참여와 함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을 위한 사업 투자도 집중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해상풍력,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투자 주선에 집중 참여, 시장 조성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대체투자를 활용해 자본 유치의 기회도 모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하나금융은 지난 24일 두산그룹과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 두산그룹에서 진행하는 풍력, 수소연료전지 등 그린 에너지 사업에 대한 직·간접 금융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하나금융은 해상풍력발전기 제조업체인 두산중공업과 수소연료전지 원천기술을 보유한 두산퓨얼셀, 건물·주택용 및 모바일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 중인 (주)두산 등 두산그룹과 함께 '그린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하나금융은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하나금융은 오는 9월말 도래하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을 유예하고,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특별대출의 추가지원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또한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항공, 해운, 조선, 자동차 등 기간산업의 협력업체를 빠르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돕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