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우리금융, '한국판 뉴딜' 금융지원… 각 10조원씩 투자

 
 
기사공유
김정태 하나금융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사진=각 사
하나·우리금융그룹이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에 각각 10조원을 투입한다.

하나금융과 우리금융은 지난 26일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자 향후 5년간 각각 10조원의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하나금융은 지원대책인 ‘한국판 뉴딜 금융 프로젝트’는 디지털 뉴딜 부문에선 소재·부품·장비 산업과 스마트산업단지 등에 대한 지원에 중점을 뒀다. 그린 뉴딜 부문에선 친환경 미래 유망산업에 직간접으로 참여하고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을 위한 사업 투자도 추진하는 내용을 담았다.

하나금융은 이를 위해 지난 24일 두산그룹과 업무협약을 맺고 두산그룹이 진행하는 풍력, 수소연료 에너지 등 그린에너지 산업에 직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하기로 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두산그룹 내 두산중공업은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발전기 제조업체이며, 두산퓨얼셀은 수소연료전지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또 두산은 건물·주택용 및 모바일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나금융은 9월 말 예정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만기와 이자상환 유예를 추가로 연장하고, 특별대출에 추가 지원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자체 조직인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통해 향후 5년간 디지털 뉴딜에 3조3000억원, 그린 뉴딜에 4조5000억원, 사회안전망 강화에 2조2000억원을 각각 쓰기로 했다.

디지털 뉴딜은 데이터·네트워크·AI(인공지능) 생태계 강화와 언택트(비대면) 산업 육성에 중점을 뒀다. 그린 뉴딜은 사업 초기부터 금융지원까지 책임지는 ‘그린 뉴딜 투자플랫폼’을 신설해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주요 금융지주사들은 지난 23일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지주 회장들 간의 비공개 간담회 이후 한국판 뉴딜 지원 계획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판 뉴딜 핵심사업들은 혁신적 도전과 대규모 자금이 필요한 만큼 금융시스템의 위험 공유·분산과 자금 배분 기능이 적극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금융권의 협조를 당부했다.

KB금융은 당시 간담회 직후 디지털·그린 융복합과 그린 뉴딜에 5년간 9조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지원책을 내놨다.

신한금융도 2018년부터 추진 중인 ‘신한 네오 프로젝트’의 대출·투자 금액을 85조원 규모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간담회를 통해 기존 대출·투자액이 20조원 이상 늘었다.

정부가 지난 14일 내놓은 한국판 뉴딜 정책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고용사회안전망 강화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를 만들 계획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