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 공채로 바꿨더니"…티몬, 채용 기간 4분의1로 줄였다

정기 공채 최대 2개월 걸렸는데…'MD 수시 공채' 평균 2주

 
 
기사공유
이진원 티몬 대표이사© 뉴스1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티몬이 업계 최초로 도입한 'MD 수시 공채' 제도가 최대 2개월씩 걸리던 전형 기간을 평균 2주로 단축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티몬은 신입 상품기획자(MD)를 대상으로 '수시형 공채' 제도를 도입한 결과, 채용 전형 기간이 평균 2주로 짧아졌다고 27일 밝혔다. 과거 1~2달이 걸리던 것과 비교하면 소요 기간이 최대 4분 1로 줄어들었다.

앞서 지난달 12일 '수시형 공채'를 첫 시행하고 신입 MD를 두 자릿수 규모로 채용했다. 채용 전형도 서류가 접수되는 즉시 검토하고, 개별 면접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첫 입사자는 같은 달 22일 나왔다. 12일 서류를 넣고 열흘 만에 면접과 입사까지 초고속으로 진행된 셈이다. 티몬은 비대면 트랜드를 반영해 면접 후보자의 체온을 잰 뒤 1대1 개별 면접을 진행했다.

신입사원들은 앞으로 3개월간의 인턴십을 거쳐 Δ가전 Δ식품 Δ패션 등 각 카테고리 정규 MD로 발령될 예정이다. 신입 MD 채용도 수시로 진행된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우수한 인재 영입과 육성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신입사원 채용을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라며 "지원자들이 계속해서 티몬을 찾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채용 전형을 선보이는 한편 임직원 만족도를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