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의 ‘세계 최초 3D 우드 패널’, 플라잉스퍼에 담았다

 
 
기사공유

벤틀리모터스가 자동차 업계 최초로 3D 우드 패널을 공개했다. 입체 다이아몬드 패턴을 수작업으로 구현한 원목이 적용됐다. /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벤틀리모터스가 입체적으로 조각된 우드 패널을 공개해 화제다. 자동차 업계 최초로신형 플라잉스퍼에 적용되는 이 3D 우드 패널은 매끄러운 표면으로만 구현되던 기존의 우드 베니어와는 달리 입체 다이아몬드 패턴을 수작업으로 구현한 게 핵심이다.

3D 우드 패널은 벤틀리의 비스포크 전담 부서인 ‘뮬리너(Mulliner)’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독특한 베니어 옵션 중 하나다. 뒷좌석 도어트림과 쿼터 패널에 적용된 3D 우드 패널은 전부 미국산 호두나무 또는 체리나무 원목으로 만들어졌고 현대적인 럭셔리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주면서도 원목 자체의 아름다움에서 느낄 수 있는 촉감을 그대로 살렸다.
이 우드 패널의 콘셉트는 2015 제네바 모터쇼 때 처음 공개돼 찬사를 받은 ‘EXP 10 스피드 6’ 콘셉트카에서 처음 선보였다. /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이 우드 패널의 콘셉트는 2015 제네바 모터쇼 때 처음 공개돼 찬사를 받은 ‘EXP 10 스피드 6’ 콘셉트카에서 처음 선보였다. 특유의 다이아몬드 패턴은 벤틀리 뮬리너 드라이빙 스펙 중 인테리어 스위트 옵션인 가죽 다이아몬드 퀼팅 형태에서 착안해 만들어진 것으로 제작 전 수작업 장인들에 의한 개발에만 18개월이 소요됐다.

3D 우드 패널의 모든 부분들은 계기판 및 도어 웨이스트 레일에 적용되는 일반적인 베니어가 아니라 원목으로 만들어진다. 입체적인 표면을 구현하기 위해 숙련된 작업자가 다축 루팅 머신을 이용, 오차 범위를 인간의 모발 굵기보다 얇은 0.1mm 수준으로 낮춰 원목을 조각했다. 마지막으로 뮬리너 장인들의 수작업을 거쳐 완벽하게 마무리된다. 그 다음 원목의 색과 질감을 살릴 수 있는 오픈 포어 라커(open-pore lacquer)를 덧입혀 더욱 정교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원목의 느낌을 살렸다.

3D 우드 패널은 가장 먼저 신형 플라잉스퍼에 적용된다. /사진제공=벤틀리모터스
신형 플라잉스퍼의 인테리어 총괄을 맡
은 브렛 보델은 “3D 우드 패널은 콘셉트카 아이디어로부터 실제 생산까지 성공한 벤틀리의 차세대 인테리어 디자인 요소 중 하나”라며 “플라잉스퍼의 인테리어 전반에 적용된 3D 가죽 퀼팅 디자인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승객들에게 좀 더 특별한 드라이빙 환경을 선사한다” 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