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방조 의혹… 경찰, 서울시 직원 참고인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조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들을 잇달아 소환해 조사중이다. /사진=뉴시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조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들을 잇달아 소환해 조사중이다. /사진=뉴시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조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들을 잇달아 소환해 조사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 관계자들이 성추행을 방임·방조했다는 혐의로 고발된 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서울시 비서실 소속 직원 10여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오늘(27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현재까지 시장 비서실 동료직원 등 10여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피해 주장 내용을 알고 있었는지 조사를 진행했다"며 "이번주에도 나머지 참고인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측이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모든 대상과 의혹을 빠짐없이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비서실장 등 피고발인에 대해서는 참고인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소환 여부와 일정을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이들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혐의 등으로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가세연 운영진이 박 전 시장 장례식장 등에서 생중계를 해 시민단체에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사건에 대해서는 지난 21일 고발인인 시민단체 관계자를 불러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온·오프라인에서 성추행 피해자에게 가해진 2차 피해 관련 수사도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특히 피해자 진술서라고 알려진 문건을 유포한 혐의로 3명을 입건해 문건이 유출된 경위 등을 파악 중이다. 또 문건을 최초로 온라인에 올린 2명을 특정해 처음 자료를 받게 된 경위 등을 수사중이다.

이밖에도 피해자를 향한 악성 댓글과 게시물이 올라왔던 온라인 사이트 4곳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악성 게시물 작성자들을 특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3.55하락 19.9412:50 03/05
  • 코스닥 : 918.14하락 8.0612:50 03/05
  • 원달러 : 1126.80상승 1.712:5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2:50 03/05
  • 금 : 63.11상승 1.6712:50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