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브리지스톤 출신 임원 영입…"미래 원천 기술 확보”

日브리지스톤 중앙연구소장 출신 모리타 코이치 영입

 
 
기사공유
넥센타이어 모리타 코이치 BG장(넥센타이어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넥센타이어가 일본 브리지스톤의 중앙연구소장(Central Research)을 지낸 모리타 코이치를 임원으로 영입했다고 27일 밝혔다.

모리타 코이치 BG(Business Group)장은 30년간 브리지스톤에서 근무하며 타이어 재료개발부 유닛 리더와 연구1부장을 거쳐, 중앙연구소장, 이노베이션 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모리타 코이치 BG장은 변성 폴리머를 이용한 재료 나노 기술 제어 및 타이어를 개발해 일본 문부과학대신 표창 과학기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 책임자 출신 마이클 하우프트BS(프리미엄OE Business Sector)장에 이어 이번에 모리타 코이치 BG장 등 글로벌 핵심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타이어 분야에서 오랜 전문성과 다양한 경험을 가진 임원 영입을 계기로 미래 핵심 원천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로 촉발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대두되는 글로벌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인재영입과 더불어 유럽과 미국 R&D센터의 신축 확장을 비롯해 서울 마곡지구에 기술개발 연구소인 더 넥센유니버시티를 개관하는 등 연구개발 조직 내의 새로운 변화 및 지속적인 투자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