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공학한림원과 협력… 국내 소재산업 생태계 키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완재 SKC 사장(왼쪽)과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사진=SKC
이완재 SKC 사장(왼쪽)과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회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사진=SKC
SKC가 공학 기술 분야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한국공학한림원(공학한림원)과 스타트업·벤처, 중소기업의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27일 SKC에 따르면 이완재 사장은 이날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회장, 박동건 상임부회장, 나경환 기술경영정책분과위원장과 함께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역량을 가진 공학한림원 회원이 직접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오픈플랫폼) 참여기업에 경영, 공장 운영, 연구개발 등 분야의 구체적이고 전문적인 컨설팅을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공학한림원은 투자 유치도 지원하고 기술·경영에 대한 전문 세미나를 실시한다.

오픈 플랫폼은 국내소재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2017년 SKC가 중심이 돼 구축한 스타트업·벤처 및 중소기업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이다.

현재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R&D전략기획단,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신한은행, 기술보증기금,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법무법인 세종 등 참여기관 15곳이 유무형 인프라로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공학한림원의 참여로 오픈 플랫폼은 더욱 강력한 지원체계를 갖게 됐다.

권오경 회장은 “공학한림원은 2016년부터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TIPS) 기업의 기술 자문, 투자 유치를 위한 사업을 진행해 왔다”면서 “SKC의 오픈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완재 사장은 “오픈 플랫폼에 창업, 회계, 법률, 기술, 금융 등 전문기관은 물론, 국내 최고 석학이 모인 공학한림원까지 참여하면서 대·중·소 상생협력을 통한 소재산업 생태계 활성화라는 목표에 점점 다가서고 있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전문기관과 협력하는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더 많은 소재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는 등 대한민국 소재산업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9.27하락 100.4213:41 02/26
  • 코스닥 : 907.09하락 29.1213:41 02/26
  • 원달러 : 1122.00상승 14.213:41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41 02/26
  • 금 : 65.39상승 2.513:41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