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30억이상 자산가 맞춘 '멀티패밀리오피스' 선보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증권의 패밀리오피스 전담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증권
삼성증권의 패밀리오피스 전담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증권
삼성증권은 30억 이상 초고액자산가 서비스 SNI의 출범 10주년을 맞아 국내 최초 투자파트너급 '멀티 패밀리오피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패밀리오피스 서비스는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기업체 규모의 자산가들이 개인자산관리 회사를 설립하는 '싱글 패밀리오피스'에서 시작된 자산관리특화서비스를 의미한다.

최초의 싱글 패밀리오피스는 '석유왕' 록펠러가 19세기에 록펠러 가문의 자산을 전담관리하기 위해 직접 자산운용 인력을 고용해 '록펠러 패밀리오피스'를 설립한 것이다. 현재는 자산 운용 외에도 승계, 사회공헌 설계 등 총체적인 가문의 자산관리를 원하는 빌게이츠 같은 기업 오너 등 자산가들이 주로 설립하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골드만삭스, UBS 등 자산가 고객이 많은 글로벌IB들이 개별 회사 설립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을 위해 자사 내부에 개별 자산가 고객을 위한 전담 관리조직을 세팅하고 공동투자기회 등을 제공하는 '멀티 패밀리오피스'를 선보여 크게 각광을 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30억 이상 고객 수 2300명, 자산 71조에 이르는 업계 최대규모의 초고액자산가 고객들을 보유하고 있는 SNI를 기반으로 글로벌IB들의 전유물이었던 투자파트너형 '멀티 패밀리오피스'를 국내최초로 선보이게 됐다.

삼성증권에서 시작하는 '패밀리오피스'는 개별 고객을 위한 전담팀을 세팅해 특화된 컨설팅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고객이 기관투자자처럼 삼성증권의 각종 투자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까지 제공하게 된다.

삼성증권SNI는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SNI전략담당 내 '패밀리오피스 사무국'을 신설했다. 고객별 니즈에 맞는 전담팀을 구성해 맞춤형 자산관리를 제공한다. 전담팀에는 본사의 상품 담당자, 세무·부동산 등 분야별 컨설턴트는 물론 IB딜 추진을 대비해 IB 전문인력까지 합류하게 된다.

박경희 삼성증권 SNI전략담당 전무는 "SNI를 10년간 운영한 결과 고객 중 글로벌IB급의 패밀리오피스 서비스에 대한 니즈를 가진 분들이 많은 것을 확인했다"며 "당사의 투자에 함께 참여하거나 클럽딜 기회를 제공하는 진정한 패밀리오피스를 국내에 선보이고자 오랫동안 연구하고 꼼꼼히 준비해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지난 2010년 6월 증권업계 최초로 30억 이상 초고액자산가 전담점포인 SNI호텔신라, SNI강남파이낸스센터를 오픈하면서 초고액자산가 중심의 맞춤형 자산관리 시대를 개막했다.

 

송창범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