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1년간 점포 340곳 폐쇄… 비용절감 가속화

 
 
기사공유
생보사들이 지난해 말부터 올 3월까지 점포 39곳을 정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2월 기준으로는 340곳의 점포문을 닫았다.
저금리, 저성장 등의 악재가 겹치며 생명보험사들의 비용절감 노력이 확대된다. 특히 점포 효율화작업으로 보험영업의 핵심기지인 생명보험사 전체 점포수는 약 1년간 300여곳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올 3월 기준, 국내 생명보험사 전체 점포(본부, 지점, 영업점, 해외)수는 2978곳으로 지난해 말 3017곳에서 39곳이 줄었다. 2018년 12월(3318)에 비해서는 340곳이 축소됐다.

영업환경이 어려워지며 비용절감에 나선 생보사들이 점포를 통폐합하며 효율화작업에 나선 결과다. 지난 2014년 말 4000여곳이었던 생보사 총 점포수는 약 6년만에 3000곳 아래로 하락했다.



순익 5000억 증발한 생보업계, 1분기 39곳 점포 축소 


지난해 생보사들은 무려 301곳의 점포를 정리했다. 미래에셋생명은 108곳에서 52곳으로 절반이나 줄였다. DGB생명은 38곳에서 5곳만 남기고 점포를 모두 없앴다. 신한생명도 37곳이나 점포를 축소했다.

올 1분기에도 생보사 점포는 꾸준히 줄었다. 한화생명은 592곳->588곳, 교보생명은 601곳->598곳, KDB생명은 89곳->85곳, 신한생명 125곳->122곳, 메트라이프생명 113곳->106곳, 농협생명 94곳->82곳 등이다.

삼성생명(716곳)과 ABL생명(101곳), 오렌지라이프생명(106곳), 흥국생명(57곳), 푸본현대생명(14곳) 등은 점포수가 줄지 않았다. 푸르덴셜생명은 오히려 68곳에서 76곳으로 8곳 늘었다.

생보업계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저금리 기조로 자산운용부문에서 수익률을 내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올해는 기준금리가 0.50%까지 하락하면서 상황이 더욱 어려워졌다. 특히 저금리는 생보사들에게 과거 고금리 때 판매한 저축보험 역마진 부담까지 안겨주고 있다.

주가 하락으로 보증준비금 부담도 커졌다. 지난해 생보사는 보증준비금이 증가하며 무려 7820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올 1분기 생보사의 순이익도 7782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4856억원(38.4%) 줄었다. 여러모로 조직 축소, 인력감축 등의 대응책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올 2분기 증시회복으로 생보사들의 변액보험 보증준비금 적립 부담은 다소 완화될 것"이라면서도 "올 하반기 업권 전망도 밝지 않다. 생보사 입장에서는 가장 효과적으로 사업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조직 축소일 것"이라고 밝혔다.

생보사들은 업계 불황과 별개로 '디지털'을 메인 전략으로 내세우는 상황에서 굳이 생산성이 떨어지는 점포수를 유지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생보사 관계자는 "과거 업계가 잘 나갈 때는 지점을 한달에만 수십개개 씩 늘렸다. 과거에는 설계사수, 점포수가 곧 매출로 이어지던 시대"라며 "이제는 언택트 영업이 활성화되는 상황이라 점포가 크게 늘어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