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택자 김조원 민정수석, 잠실 ‘갤러리아팰리스’만 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주택자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잠실 ‘갤러리아팰리스’를 팔기로 했다. 사진은 갤러리아 팰리스. /사진=김창성 기자
2주택자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잠실 ‘갤러리아팰리스’를 팔기로 했다. 사진은 갤러리아 팰리스. /사진=김창성 기자
2주택자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서울 송파구 잠실동 주택을 팔기로 했다.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이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 참모들에게 이달 안으로 실거주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 주택을 모두 처분하라고 강력히 권고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김민정 수석은 자신과 부인이 보유한 주택 2채 중 도곡동 한신아파트(전용면적 84.74㎡)를 남기고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123.29㎡)를 내놓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갤러리아팰리스가 위치한 송파구 잠실동이 최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거래가 뜸한 탓에 상대적으로 거래가 자유로운 강남구 도곡동 한신아파트가 매각대상이 될 것으로 여겼지만 김민정 수석의 선택은 달랐다.

그의 이 같은 결정은 도곡 한신아파트에 대한 오랜 인연이 애착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김민정 수석은 1991년 2월 당시 역삼 한신아파트이던 도곡 한신을 사들인 뒤 29년 동안 해당 아파트를 꾸준히 소유해왔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김민정 수석이 보유한 것과 같은 면적의 도곡 한신아파트는 지난달 17억5000만원, 잠실 갤러리아팰리스는 같은달 17억8000만원에 팔렸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이후 도곡 한신아파트는 약 7억원, 잠실 갤러리아팰리스는 3억5000만원 뛴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2.02하락 77.6711:25 02/26
  • 코스닥 : 916.00하락 20.2111:25 02/26
  • 원달러 : 1119.70상승 11.911:2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1:25 02/26
  • 금 : 65.39상승 2.511:25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