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합의서' 공개한 주호영… 박지원 "조작된 것 같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 후보자 사인이 적힌 남북합의서 사본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 후보자 사인이 적힌 남북합의서 사본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4·8 남북합의서의 비밀합의서에 서명했다며 "이 문건을 토대로 박 후보자를 적과 내통한 사람이라고 얘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4·8 남북합의서'의 비밀 합의서라며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문건을 공개하며 "오늘 새로운 문건이 나왔다.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다.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달러 규모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사회 간접부분에 제공한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가 공개한 문건 2항에는 남측이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달러분을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지금까지 5억달러 제공을 부인해왔는데 만약 이 문건이 사실이면 5억달러 외에 김대중 정부 임기 3년간 25억달러 규모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제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실제로 북한에 얼마나 제공했는지 밝혀야 하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하면서 "박 후보자는 이 문건에 사인한 기억이 없다고 얘기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문건의 존재를 알고 있었는지 박 후보자가 이런 일에 관계돼 있는 걸 알고 진행했는지 답변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주 원내대표는 비밀합의서가 사실일 경우 국정원장 후보직을 사퇴하겠냐며 박 후보자를 압박했다.  

이와 관련 박 후보자는 비밀합의서가 조작된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후보 정도가 아니라 내 인생과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며 "(비밀합의서는) 조작된 것 같다. 왜냐면 내 서명 날인이 맞다. 원본을 가져오면 내가 (살펴보겠다)"고 주장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