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 나고 어려웠던 '인터넷 해지' 오늘부터 '원스톱' 전환

휴대폰 번호 이동처럼 새 서비스 가입지 한 번에 해지

 
 
기사공유
왼쪽부터 정완용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부회장, 김재철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 옥경영 숙명여대 교수,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이승용 KT 실장, 박형일 LG유플러스 CRO, 하성호 SK텔레콤 부문장, 조영훈 SK브로드밴드 그룹장, 홍기섭 KT스카이라이프 부사장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2020.07.27 / 뉴스1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앞으로 초고속인터넷이나 유료방송(IPTV, 위성방송) 가입 사업자를 바꿀때 콜센터에 전화를 걸어 기다림과 실랑이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새로운 서비스 가입과 예전 서비스 해지를 원스톱으로 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27일 방송통신위원회와 방송통신업계는 초고속인터넷과 유료방송(IPTV, 위성방송) 결합서비스 변경 시 이동할 사업자에게 가입신청과 해지를 한번에 처리할 수 있는 원스톱 사업자전환 서비스를 본격 시작하면서 이를 전담할 '원스톱 전환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개소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한국통신사업자 연합회 건물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비롯한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SK텔레콤, KT스카이라이프 등 통신 산업관계자들이 참여했다.

그동안 초고속인터넷이나 유료방송(IPTV, 위성방송)을 해지하거나 다른 사업자로 전환하려면 이용자가 콜센터에 전화를 걸어 직접 해지신청을 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업체가 과도한 '해지방어'를 하는 경우가 잦아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는 경우가 있었고 해지를 별도로 해야한다는 사실을 몰라 기존 사업자와 새 사업자 상품을 동시에 이용하는 '이중과금' 문제도 불거졌다.

원스톱 전환서비스는 인터넷 서비스(IPTV 등과 인터넷 결합상품)를 마치 이동전화 번호이동처럼 자동으로 해 주는 방식이다. 이용자는 새로 가입하는 인터넷이나 유료방송 신규사업자에게 가입 전환을 신청하면 기존 이용 서비스는 자동으로 해지 처리된다.

가입자가 전환을 신청하면 기존 이용 사업자가 가입자에게 확인 전화를 하는데, 이 전화에서 해지 의사를 밝히면 된다. 원스톱 전환 서비스는 1일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 27일 본격 시행됐다. 이날 개소한 원스톱 관리센터는 전화상담 등 이용자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방통위는 원스톱 전환서비스가 시행됨에 따라 그동안 유선통신시장의 고질적 문제였던 해지 방어에 따른 불편과 이중 과금 문제 등은 사라지고, 이용자의 편익은 커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와 운영실태를 점검해 개선할 점을 찾고 고쳐나간다는 방침이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2020.07.27 / 뉴스1


지원 센터를 둘러본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서비스 도입에 참여한 사업자와 추진과정 및 서비스에 대한 간담회도 가졌다.

한상혁 위원장은 "저도 (통신 서비스) 이용자의 한사람으로서 해지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며 "(이번 원스톱) 서비스 개발에 2년 정도 걸렸는 데 개통 후에도 이용자 불편이 없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어 "제도개선 초기 서비스 안정화가 중요한 만큼 사업자들이 관심을 갖고 이용자 편의성 제고에 힘써달라"고 당부하며 "앞으로도 방통위는 시대의 흐름에 맞게 제도를 정비해나가는 한편 국민들의 입장에서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생활의 편리성을 더하기 위해 힘써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