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주호영 '주적' 질문 반복에 "광화문서 한 100번 지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우리 주적은 누구냐'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거듭된 질문에 격분했다.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주 원내대표가 박 후보자에 '우리 주적은 누구냐'고 재차 물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대한민국의 위해를 가하려고 하는 어떠한 국가도 우리의 주적" "북한은 주적이면서 평화와 협력, 그리고 통일의 대상이다. 우리 형제다"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주 원내대표는 거듭 관련 질문을 이어갔다.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가 2017년 한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라며 말했으며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자가 관련 답변을 주저한 점을 두고 박 후보자가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발언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가 "그때 당시 정치적 발언으로 그렇게 한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말하자 주 원내대표는 "우리의 주적이 북한인 건 틀림없죠?"라며 "본인이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라고 말씀했는데, 그것도 정치적 발언이었나"라고 되물었다.

이에 격분한 박 후보자는 "(북한이)주적이라니까요. 왜 자꾸 그러세요. 한 100번 소리 지를까요? 광화문 나가서 내가"라고 맞받아쳤다.  

주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성실하고 겸손하게 답변하겠다고 안 그랬나"라고 반문하자 박 후보자는 "지금 성실하고 겸손하게 답변하는데 자꾸 묻냐"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