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내비만 가능한 '안드로이드 오토'…T맵 시대도 열리나

 
 
기사공유
SK텔레콤 티맵.(SK텔레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김정현 기자 = 그동안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앱) '카카오내비' 서비스만 제공하던 차량용 플랫폼 '안드로이드 오토'에 '티맵(T맵)'도 연동될 전망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과 SK텔레콤은 안드로이드 오토에 T맵을 지원하기로 하고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정식 출시는 올해 하반기로 알려졌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자동차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결해 내비게이션, 음악 재생, 전화 통화 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차량용 플랫폼이다. 2018년 7월 국내 출시 당시부터 카카오모빌리티와 파트너십을 맺고 내비게이션 앱의 경우, 카카오내비 서비스만 제공해왔다. 경쟁사인 애플의 '카플레이'는 국내에서 카카오내비와 T맵을 모두 지원한다.

안드로이드 오토가 기존 카카오내비에서 T맵으로 교체하는지 아니면 T맵을 추가하는지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구글코리아는 "제품 출시 계획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는다"며 "안드로이드 오토는 전 세계 차량에 안전하고 원활하게 연결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10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