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에 호재될까…中 BOE, 올레드 특허침해로 피소

日 SEL, 미국에서 BOE·모토로라 상대로 소송 제기 LCD 장악 후 올레드 노리던 BOE…국내 업계도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제조사인 BOE(京?方·징둥팡)의 천옌순(陳炎順·Chen Yanshun) 회장(사진=BOE 홈페이지) © 뉴스1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기업인 BOE가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특허침해 혐의로 미국에서 소송에 휘말렸다.

BOE는 한국 디스플레이 기업을 상대로 적대적 M&A(인수합병)를 거친 이후 LCD(액정표시장치) 부문 세계 1위에 올랐다.

최근에는 국내 업체들이 석권하고 있는 올레드 분야에서도 기술 개발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 특허침해 소송이 추격을 받는 삼성·LG 등 한국 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반도체에너지연구소(SEL)는 지난 6월말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에 특허 침해(PATENT INFRINGEMENT) 혐의로 BOE에 소송을 제기했다.

피소 주체는 중국의 BOE 테크놀로지그룹 본사와 미국법인인 BOE 아메리카, 그리고 BOE로부터 패널을 공급받아 제품을 생산한 모토로라 등 3곳이다.

SEL 측은 자신들이 미국 특허청에 등록해 보유 중인 특허번호 Δ7372199 Δ8618732 Δ9208717 Δ9825059 등 4건의 기술이 BOE에 의해 침해됐다고 주장했다. 이 특허는 모두 모바일 디스플레이 관련 기술인 것으로 알려졌다.

SEL은 1980년 일본의 '발명왕'으로 알려진 야마자키 슌페이(Shunpei Yamazaki) 박사가 설립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기술 전문 업체다. 1만건 이상 특허를 출원한 야마자키 박사의 특허 포트폴리오를 앞세워 주요 기업들과 IP(지식재산권) 계약을 맺고 로열티로 수익을 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EL은 BOE가 자신들이 보유한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한 뒤 이를 이용해 개발한 플렉서블 올레드 패널을 모토로라에 납품해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입장이다. BOE의 패널을 공급받아 모토로라가 출시한 제품이 이들의 첫번째 폴더블 스마트폰인 '모토로라 레이저(Razr)'다.

모토로라의 첫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모토로라 레이저'의 모습(모토로라 제공) © 뉴스1

관련 업계에선 BOE가 LCD 중심 매출 구조에서 탈피해 성장 가능성이 큰 올레드 분야에 투자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소송이란 점에 주목하는 모양새다.

BOE는 2003년 하이디스(SK하이닉스의 LCD 사업부)를 인수한 이후 빠르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2017년부터 LCD 부문 세계 1위에 오른 기업이다.

2016년부터는 중소형을 중심으로 올레드 기술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BOE가 생산한 패널은 화웨이, 모토로라 등에 납품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애플과도 공급 여부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BOE는 모바일 중심 중소형 외에도 TV용 대형 올레드 패널 기술 개발도 추진 중이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올레드 분야에서 삼성, LG를 쫓아오던 BOE가 예상치 못한 특허 소송에 휘말리면서 향후 시장경쟁 구도에 변화가 생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릴 것으로 관측된다.

만약 이번 소송을 통해 BOE의 특허침해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향후 기술경쟁에서 밀려 삼성, LG 등 선두 기업과의 격차를 좁히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BOE가 SEL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지면 글로벌 올레드 시장에서의 경쟁은 한층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중소형은 삼성, 대형은 LG가 선도하고 있는 한국의 세계 올레드 시장 패권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한국 기업들의 올레드 기술을 따라잡기 위한 경쟁국들의 '합종연횡'도 빨라지고 있어서 BOE가 처한 특허소송은 더욱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엔 일본의 JOLED가 중국 기업 TCL CSOT로부터 2000억원 이상 자금을 수혈받아 잉크젯 기술 기반으로 TV용 대형 올레드 패널 기술개발에 협력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DSCC(Display Supply Chain Consultants)에 따르면 2019년 20%였던 중국의 글로벌 올레드 패널 캐파 점유율은 올해 36%를 지나 2021년엔 43%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간 동안 한국의 점유율은 78%에서 55%까지 20%p(포인트) 이상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국가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생산능력(Capacity·캐파)' 점유율 추이(자료=DSCC)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