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AR로 창덕궁 안내하는 '창덕ARirang' 직접 해보니…

AR 통해 문화재 관람 벽 허문다는 SKT '창덕ARirang' 관람 제한된 '희정당'도 AR로 구현…IT로 접근성 높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텔레콤과 문화재청, 구글코리아는 한국의 대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창덕궁’을 5G MEC 위에 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기술로 새롭게 구현했다. 2020.7.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계단이나 턱 때문에 문화재 접근성이 떨어지는 휠체어 이용객, 역사를 이해하기 어려운 어린 아이들, 문화재 보존을 위해 출입을 막아둔 곳이 궁금한 청소년들까지. 창덕ARirang은 이 모두를 위해 기획됐습니다."(하형일 SK텔레콤 Corporate2 센터장)

SK텔레콤이 5세대(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술을 바탕으로 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창덕궁'에 대한 벽을 허문다.

27일 SK텔레콤은 문화재청과 구글코리아와 손잡고 '창덕 ARirang' 애플리케이션(앱)과 서비스를 공개했다. 창덕궁 관람객들은 전설 속 동물 '해치'에게 창덕궁의 안내를 받고, 관람이 제한된 희정당과 창덕궁 후원까지 5G 스마트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관람이 제한된 창덕궁 희정당이 창덕ARirang에서는 AR로 구현됐다. 문으로 들어가자 희정당을 360도로 관람할 수 있었다. 2020.07.27. /뉴스1 © News1 김정현 기자

◇창덕궁 내 12개 장소에서 고화질 AR콘텐츠 제공…"실감나네"

이날 창덕궁을 찾아 창덕ARirang 앱을 켰다. 창덕궁 내 금천교 근방에서 주변을 카메라로 이리저리 비추자 '해치'가 불쑥 튀어나왔다. 해치는 창덕궁에 대한 이런저런 설명을 늘어놓으며 내 발걸음에 맞춰 창덕궁내 코스를 앞장서 걸으며 안내했다.

해치는 Δ돈화문 Δ금천교 Δ진선문 Δ인정전 Δ선정전 Δ희정당 Δ대조전 Δ후원 Δ낙선재 Δ숙장문까지 총 12개 장소를 안내해줬다. 고화질로 구현된 해치는 귀엽고 실감났다.

코스에 표시된 각 장소를 방문하면 특별한 기능도 실행됐다. 인정전에 도착하자 인정전 안에서는 왕과 왕비가 나타나 인사를 건넸다. 인정전 앞 안마당에서는 증강현실을 통해 구현된 왕과 왕비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어볼 수 있었다. 이 외에도 ΔAR 활쏘기(낙선재) ΔAR 연날리기(숙장문) 등도 앱 상에서 즐길 수 있었다.

이같은 기능들 중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희정당'이었다. 1405년 처음 지어진 뒤 소실과 재건을 여러번 반복한 희정당은 지난 1920년 마지막으로 복구됐다. 현재 훼손 방지를 위해 일반에는 특별관람 등 제한적으로만 공개됐다.

이런 희정당이 창덕ARirang에서는 증강현실을 통해 편하게 볼 수 있도록 구현됐다. 희정당 앞에서 번쩍하고 나타난 문을 통과하면 희정당 안으로 들어가 수 있었다. 고해상도로 증강현실로 구현된 희정당은 360도로 둘러보며 자세히 관찰할 수 있었다. 내부에 있는 집기들을 보고 있으면 아이콘이 나오고, 그 아이콘을 탭하면 자세한 설명이 나오기도 했다.

창덕ARirang 이용을 위한 단말기 무료 대여·안내를 위한 SK텔레콤 부스. 돈화문 근처에 마련됐다. 2020.07.27./뉴스1 © News1 김정현 기자

◇지원 단말 한정·1시간 안내에 데이터 5GB 필요…SKT "5G 단말기 무료로 대여"

창덕ARirang 앱을 사용하면서 불편한 점도 있었다. 고용량·고화질 AR 그래픽을 바탕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다보니 지난해 출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삼성 갤럭시노트10 플러스(+)를 통해 실행하는데도 스마트폰에서 발열감이 느껴졌다. 배터리 소모도 빨랐다.

또 1시간 동안 진행되는 창덕ARirang 앱의 안내 및 액티비티를 모두 이용하기 위해서는 약 5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내려받아야 했다. 5G 무제한 요금제가 아니라면 부담되는 데이터 사용량이다. 단, 데이터의 경우 와이파이가 연결된 상태에서 미리 5GB를 다운로드받아야 이용할 수 있다.

지원되는 단말기 종류가 한정적인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 현재 창덕ARirang 서비스를 지원하는 단말기는 Δ갤럭시S10 5G ΔLG V50 5G Δ갤럭시 노트10플러스(+) Δ갤럭시S20 시리즈뿐이다. 5G 스마트폰이지만 SK텔레콤 전용모델로 출시된 '갤럭시 퀀텀'에서도 창덕 ARirang 앱을 이용할 수는 없다.

SK텔레콤 측은 이에 대해 "지원 단말기는 추후 확대될 것"이라며 "5G스마트폰이 없는 관람객을 위해 SK텔레콤은 안내용 디바이스를 무료로 대여해주는 서비스도 연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창덕궁으로 입장할 수 있는 돈화문 근처에는 단말기 대여를 위한 부스가 설치돼 운영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번 창덕ARirang을 준비하며 창덕궁 내에 증축된 휠체어, 유모차 등의 접근성을 늘려주는 슬로프. 2020.07.27. /뉴스1 © News1 김정현

◇접근성 떨어지는 관람객 배려 돋보여…"'창덕ARirang 앳홈' 서비스도 출시"

SK텔레콤 측에서 강조한대로 창덕ARirang에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관람객들을 위한 배려도 있었다.

창덕ARirang에는 처음 앱을 실행할 때 '휠체어나 유모차가 다니기 쉬운 길로 안내' 같은 옵션이 있어, 이를 선택하는 경우 계단이나 턱이 없는 '슬로프 루트'로 안내한다.

이를 바탕으로 기존에는 휠체어를 탔거나 계단을 오르락내리락 하기 어려운 사람들도 접근할 수 없었던 창덕궁 내 장소들을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창덕ARirang 서비스를 준비하면서 문화재청과 함께 계단이나 턱을 완만히 오를 수 있도록 하는 '슬로프'를 증축했다"고 설명했다.

예희강 SK텔레콤 브랜드마케팅그룹장은 "창덕궁의 연간 방문객이 178만명인데, 그중 신체적으로 불편하신 분들이 11만명쯤 된다"며 "이런 분들을 위해 창덕궁의 접근성 개선을 위해 앱을 개발했는데, 초기에는 장애가 있는 분들을 위한 접근성에 집중했고, 이후에는 거리의 벽도 무너뜨리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현장에서 사용하는 이번 '창덕ARirang' 앱뿐 아니라 오는 8월에는 전 세계 어디서든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는 '창덕ARirang 앳홈' 서비스도 출시한다. 이를 통해 한국 방문이 어려운 외국인이나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어르신도 앱을 통해 어디에서나 AR과 VR로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게 된다.

27일 서울 종로구 창덕궁에서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2센터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나명하 궁릉유적본부장, 최재혁 창덕궁관리소장이 '창덕 ARirang' 오픈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7.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