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노조 “SH 유휴부지에 주택공급 하자”… 당정에 건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H공사 노조가 SH 보유 유휴부지에 주택을 공급 하자고 당정에 건의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노동조합이 당정에 SH공사 보유 부지를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자고 제안했다.

28일 뉴스1 보도와 업계 등에 따르면 SH공사 노조는 전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건의서를 보냈다.

SH공사가 보유한 서울 내 택지지구 중 현재 남은 용지는 ▲중랑구 신내동 학교용지 ▲구로구 오류동 학교용지 ▲은평구 진관동 학교용지 ▲서초구 신원동 체육시설 등으로 총 19개 필지 12만2671㎡다.

노조는 해당 부지에 전용면적 49㎡, 용적률 300%를 적용할 경우 총 5000가구, 용적률 500% 적용 시 최대 8000가구를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이르면 이번주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방안(공급보완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SH공사 노조의 제안이 반영될지 주목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8.26하락 1.3818:03 10/30
  • 금 : 38.26하락 1.01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