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다만 악' 이정재 "황정민과 '신세계' 이후 재회, 많이 흥분됐다"

 
 
기사공유
배우 이정재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점에서 열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요르단으로 영화 촬영 중으로 화상으로 연결된 황정민의 영상을 지켜보는 중 환하게 웃고 있다. 2020.7.1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정재가 황정민과의 재회에 흥분이 됐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사실 같이 함께 작업을 해봤었던 배우들과 두번 세번 할 수 있는 기회가 정말 거의 없다. 그런데 정민이 형 하고 다시 하게 돼서 정말 인연이다"라고 황정민과의 재회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정재는 "시나리오 받았을 때 (황)정민이 형이 캐스팅이 돼 있었다. 시나리오를 읽는 데서도 정민이형의 역할이 많이 있었다"며 "아까 형님도 말씀하셨지만, 이번에는 캐릭터가 많이 다른데 기대된다. 형님도 흥분이 되셨다고 했는데 꽤 많이 흥분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황정민은 "우선 (이)정재랑 너무 친한 사이라서 다시 작업한다고 했을 때 흥분했다. '신세계' 때 너무 기분이 좋아서 행복하게 작업한 기억이 난다"며 "이번에 또 시간이 흘러서 이렇게 만나게 되는 게 저에게 행운이었던 것 같고, 어떤 식으로 재밌게 둘이서 작품을 해나갈까에 대해 기대가 컸다"고 밝혔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태국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납치사건이 자신과 관계된 것임을 알게 된 암살자 인남(황정민 분)이 태국으로 향하는 사이 그가 자신의 형제를 암살한 것을 알게 된 레이(이정재 분)가 무자비한 복수를 감행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스릴러 영화다.

황정민이 마지막 미션을 끝낸 후 무자비한 인물의 추격을 받게 된 청부살인업자 인남 역할을 맡았다. 또 이정재가 한 번 정한 타깃은 놓치지 않는 추격자 레이를 연기했다. 더불어 박정민이 태국에서 인남의 마지막 미션을 돕는 유이 역할을 맡았다.

한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는 8월5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