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크는 언택트 시장… '배달 전문점' 창업 인기

 
 
기사공유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가 대세로 떠오르면서 배달 전문 매장이 창업주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사진은 제너시스 BBQ는 지난 6월 말 론칭한 소자본 창업형 신규 매장 ‘BSK’. /사진= 제너시스 BBQ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비대면(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대세로 자리매김하면서 배달 전문 매장이 창업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 BBQ는 지난 6월 말 론칭한 소자본 창업형 신규 매장 ‘BSK’가 한 달 만에 계약건수 50건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BSK는‘비비큐 스마트키친(BBQ Smart Kitchen)’의 약자로 BBQ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언택트 트렌드에 맞춰 개발한 전송(배달)과 포장 특화 모델이다. 소자본 창업을 희망하는 2040 세대를 타깃으로 본격적으로 선보인 매장이다. 8~12평 정도의 소규모 매장으로 전송은 배달대행에 100% 맡기게 된다.

BBQ에 따르면 BSK 매장은 공식 론칭 이후 약 한 달 간 계약 건수를 50건 돌파했다. 이 추세 대로라면 조만간 100번째 계약이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BSK 매장은 BBQ가 론칭 전 시범 운영하던 6곳의 매장을 포함해 총 21개 점포로 한 달 동안 15곳이 오픈했다. 계약부터 점포 오픈까지 30일 정도가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연내 100호점 오픈이 확실시된다.

BBQ 측은 BSK의 성공에 고무된 분위기다. BBQ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공유주방 형태를 비롯 소자본 청년 창업과 관련해 많은 고민과 검토를 해왔다”며 “단순한 소형점포, 소자본 창업에 그치지 않고 배달앱 시스템, 오픈 키친 등 다양한 산업인프라와 가치를 담아내고자 한 노력이 통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BBQ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언택트 소비가 강화되면서 전송 고객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과 배달대행 비즈니스를 기본 플랫폼으로 활용한다는 점, 유동인구와 상관없는 입지에 출점해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 마케팅에 적합하다는 점에서 BSK를 이런 환경에 익숙한 2040 청년층에 적합하다고 판단해 이들을 1차 타깃으로 한 바 있다.

젊은 창업자들을 노린 BBQ의 이런 전략은 현재까지 성공적으로 평가된다. BBQ에 따르면 신규로 BSK 매장을 출점하기로 한 계약자들을 분석한 결과 70%가 20~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점주들의 추가 출점도 나타났다. BBQ 측에 따르면 현재 오픈된 매장 가운데 절반 정도가 기존 BBQ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패밀리들의 추가 출점이다.

BBQ 관계자는 “BSK 론칭 초기 아직 충분히 홍보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기존 패밀리 분들이 시범 점포의 실제 매출을 기반으로 BSK의 가능성을 먼저 알아봤다”며 “먼저 BSK를 오픈한 분들의 성공스토리를 기반으로 향후 출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