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자산관리 컨설팅 강화… 금융전문가 6곳 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은행이 지역금융센터 6곳(영업부, 팔복동지점, 서신동지점, 안행교지점, 익산지점, 군산지점)에 ‘자산관리 전문인력 VM(VIP Manager)’을 배치한다./사진=전북은행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자산관리(WM) 사업 강화에 힘쓴다.

그동안 본점 PB센터에서 국한된 자산관리 상담의 한계를 벗어나 ‘자산관리 전문인력 VM(VIP Manager)’을 지역금융센터 6곳(영업부, 팔복동지점, 서신동지점, 안행교지점, 익산지점, 군산지점)에 배치하면서 고객들이 고객 맞춤형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전북은행은 현재 프라이빗뱅커(PB) 개념의 직원이 영업점에 상주하고 있지 않다. 수도권에 지점이 많은 시중은행과 달리 전북은행은 지역에 위치한 영업점이 상대적으로 많고 고객 특성도 달라 그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전북은행은 내부교육과 외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자산관리, 세무서비스 관련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해 직원의 역량을 강화했다. 또 이번에 배치된 VM들은 경험과 자산관리 전문교육을 수료한 우수 직원으로 고객의 실질적인 관심 사항 위주의 고객 친화적 자산관리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전북은행은 이번 ‘2020 Start WM(VM) 초청 간담회’를 시작으로 정기적인 미팅과 체계적인 가이드라인을 통해 전문성을 집중할 예정이다.

서한국 전북은행 수석부행장은 “제로금리시대, 전북은행의 금융서비스가 친절함과 편리함을 넘어 전문성 있는 자산관리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금융전문가(VM)들을 통해 고객의 ‘자산관리 도우미’ 역할을 수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은행의 강점을 살려 주요 고객 연령층인 고령 은퇴자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도 강화하여 이들의 은퇴설계 및 자산관리를 위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여 타행과의 차별화를 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