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빈 수협은행장 “디지털 혁신은 결국 생존의 가늠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빈 Sh수협은행장이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 2층 독도홀에서 열린 ‘2020년 하반기 전국영업점장 경영전략회의’에서 디지털 혁신을 강조했다./사진=수협은행
“본격적인 초저금리 시대의 도래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디지털을 활용한 효율적인 마케팅 문화를 빠르게 정착시켜 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이동빈 Sh수협은행장은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 2층 독도홀에서 열린 ‘2020년 하반기 전국영업점장 경영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동빈 은행장은 하반기 중점추진사항으로 ▲디지털뱅킹을 활용한 고객기반 확대 ▲조달비용 감축 ▲개인예수금 증대 ▲거래상품수 증대 ▲건전성 확보의 5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그는 “올해를 초저금리시대 대응의 원년으로 삼아 디지털 기반의 창의적이고 유연한 조직으로 거듭나자”며 “디지털 혁신은 결국 우리 생존의 가늠자이자 고객중심경영 체제의 완성을 위한 필수요건”이라고 강조했다.

Sh수협은행은 올 상반기 137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으며 총자산은 50조8813억원, 고정이하여신비율 0.43%를 기록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초유의 사태 속에서도 중견은행 일등은행 비전 달성을 위해 전 임직원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실적 면에서 향후 3년 안에 경쟁은행들을 추월해 일등은행 입지를 굳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변화의 시기(Time for Change)’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경영전략회의에선 ‘언컨택트 사회, 고객가치 제고 방안’, ‘우수 영업사례’, ‘디지털 마케팅 아이디어’ 등 영업문화 혁신방안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이어진 시포상식에서 상반기 경영대상은 박경민 연희로금융센터장이, 최우수상은 엄용수 가락동금융센터장이 수상했다.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