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숨 막히는 우아함"… 감탄사 절로 나오는 '제네시스 수지'

 
 
기사공유
제네시스가 경기도 용인시 수지에 두 번째 독립 전시관을 열었다. 사진은 제네시스 수지전시관 4층 전경./사진=전민준 기자

“제네시스 수지는 제네시스 차 디자인에서 보이는 절제미와 간결함, 그리고 고급스러움이 전시 공간 그 자체에서 드러나도록 디자인됐습니다.” 
시설을 안내한 제네시스 관계자는 이렇게 말문을 열었다. 일반적인 자동차 전시관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제네시스만의 브랜드 감성을 담아냈다는 설명이다.

지난 29일 ‘제네시스 수지’를 방문했다. 이곳은 2018년 개관한 '제네시스 강남'에 이은 두 번째 독립 전시관이다. 기존 건물을 매입해 조성하면서 공간적인 제약이 컸던 제네시스 강남과 달리 처음부터 지상 4층 연면적 4991㎡(1510평)의 국내 최대 규모 제네시스 전시 거점으로 설계됐다.


최고의 가치를 담은 제네시스 수지


총 4개 층으로 구성된 제네시스 수지에는 제네시스의 전 차종 40대가 전시됐다. 1층의 특별 전시공간에는 G90 스페셜 에디션 ‘스타더스트’ 한 대만 전시해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을 위해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특별 전시공간에 있는 G90 스타더스트는 블랙 컬러에 반짝 거리는 화려한 이미지가 우아한 공간 배경과 어우러져 더욱 고급스럽게 느껴진다.

G90 스타더스트 가까이에 다가가 위를 쳐다보니 3층까지 원형으로 뚫려있다. 2층과 3층에서 G90 스타더스트를 내려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아래서 바라보니 마치 커다란 콘서트홀 무대에 오른 듯한 기분마저 든다.

1층에는 제네시스 최초로 ‘신차 인도 세리머니’가 이뤄지는 공간도 있다. 전담 큐레이터가 플래그십 모델 'G90' 구매자를 대상으로 차 언베일링, 멤버십 서비스 안내, 주요 기능 설명 등을 담당한다. 소비자가 보는 앞에서 로봇을 통한 검수 작업도 이뤄지며 원하는 경우 큐레이터가 동승해 시승하며 여러 기능을 보다 상세하게 설명한다. 

제네시스 수지에서는 사전 예약을 통해 전담 큐레이터의 안내를 받을 수 있지만 차를 살 수는 없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현대차와 분리된 공간에서 전담 큐레이터 대응과 차 인도 세레머니 등을 제공해 고급차라는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네시스 수지 1층에는 특별 전시관이 마련돼 있다. 이곳엔 G90 스타더스트가 전시돼 있다./사진=전민준 기자



내 차 사기 전 경험해 본다


2층부터 4층까지는 층별로 2층엔 G70(7대), 3층엔 G80(7대), 4층엔 GV80(6대) 및 G90(3대)를 전시해 고객들이 층별 공간을 이동하며 차량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각 층에는 일반적인 자동차 매장에서 볼 수 없는 실제 크기의 다양한 내·외장 색상이 조합된 제네시스 제품 도어를 날개처럼 일렬로 전시해 고객들이 자유롭게 만지고 움직여 볼 수 있게 했다. 다양한 색상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어 방문자가 전시장을 일일이 돌아다니거나 원하는 색상을 직접 보지 못하는 불편함을 덜 수 있다.

전시차 손잡이를 당기자 문이 열린다. 고급스러움을 담은 실내 퀼팅 나파가죽과 실제 천연 원목의 색상과 질감을 그대로 살린 오픈 포어 리얼우드 내장재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들은 전시된 차 문을 통해 제네시스 차종의 모든 컬러를 체험할 수 있으며 고급스러움을 담은 퀼팅 나파가죽과 천연 원목의 색상과 질감을 그대로 살린 오픈 포어 리얼우드 내장재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오픈 포어는 도장 면의 두께를 최소화해 부드러우면서 원목 본연의 재질감을 살리는 가공법이다.

각층 바로 옆에 위치한 라운지에 다양한 각도의 다면체 거울을 설치해 고객들이 자동차 라인을 섬세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한 것도 매력 포인트 중 하나다.
제네시스 수지는 각층별로 다른 자동차를 전시했다. 사진은 2층에 마련한 G70./사진=전민준 기자

특히 2층과 3층에 들어서면 볼 수 있는 투명하게 이어진 벽면 수납형 차 전시관 ‘카 타워’도 백미다. 여기엔 총 16대가 전시되기 때문에 3층에서 카 타워의 매력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다고 제네시스 측은 전했다. 카 타워는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 시드니’ 등을 통해 브랜드 철학의 정수를 담은 거점을 디자인해 온 건축사무소 ‘서아키텍스’와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