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쇼핑에 쓴 돈 늘었는데… 백화점·마트 매출은 '바닥'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오프라인 유통업체간 희비가 엇갈렸다. 다중이용시설 기피 현상으로 한산한 백화점.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오프라인 유통업체간 희비가 엇갈렸다. 상반기 유통업계 전체 매출액은 늘었으나 오프라인 업체 매출은 오히려 감소했고 온라인 업체 매출이 이를 상쇄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액은 전년 대비 3.7% 늘었다. 업태별로는 오프라인 매출은 6.0% 감소했으나 온라인 매출이 17.5% 증가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외출 자제 및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인해 매출이 감소했다. 업체별로  ▲대형마트(-5.6%) ▲백화점(-14.2%) ▲기업형 슈퍼마켓(SSM·-4.0%) 매출이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 근거리 쇼핑채널인 편의점(1.9%)만이 유일하게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상품군별로는 ▲가전·문화(1.3%p) ▲식품(1.2%p) ▲생활·가정(1.0%p) ▲유명브랜드(0.2%p)의 매출이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부활동과 관련된 패션·잡화(-2.6%p), 아동·스포츠(-0.3%p), 서비스·기타(-0.1%p) 매출은 감소했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 소비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이 증가하며 성장했다. ▲식품(50.7%) ▲생활·가구(26.7%)를 중심으로 대부분의 상품군 매출액이 증가했다. 다만 외출과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지속하면서 서비스·기타(-11.9%) 매출이 감소했고 패션·의류(1.3%)는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6월만 놓고 보면 오프라인 매출은 3.0% 줄고 온라인 매출은 15.9% 늘어 전체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4.6% 증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