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HDC현산,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요구… 입장 밝힐 것"

 
 
기사공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30일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재실사를 요청한데 대해 "다음주에 우리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사진=임한별 기자
항공업계 빅딜로 꼽히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두고 HDC현대산업개발과 금호산업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HDC현산이 금호산업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재실사에 응하라고 재차 촉구하면서 노딜(매각 무산) 가능성이 커지고 있어서다. 금융시장에선 산업은행이 대주주에 올라 아시아나 경영을 맡는 방식의 국영화 가능성 높게 보고 있다. 

30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HDC현산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재실사를 요청한데 대해 "다음주에 우리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스타트업 지원센터 '마포 프론트1' 개소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재실사 가능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 회장은 "계약의 당사자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지만 계속된 질문에 이처럼 답했다.

개소식에 앞서도 이 회장은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 M&A 관련해) 낸 자료는 금호산업의 입장이지 채권단의 입장은 아니다"라며 신중을 자세를 취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달 25일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과 독대했다. 정 회장은 앞서 이 회장의 회담 제의를 여러 차례 거절했다. 이 회장이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공식적으로 만남을 제안하자 어쩔 수 없이 이 회장과 만난 모양새다.

이 회장은 이날 만남에서 HDC현산이 인수를 확실히 결정해준다면 매각 조건을 완화해 줄 수 있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인수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를 비롯한 정책금융기관은 HDC현산의 아시아나항공 매각 백지화 가능성에 따른 후속대책 논의에 들어갔다. 이들은 향후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무산됐을 상황을 대비한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대안카드를 꺼낼 최적의 타이밍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